이기석 한인회장 사퇴

내년 연방총선에 도전한 이기석(보수당 후보) 토론토한인회장이 “자선단체라는 특성상 특정 정당의 후보가 되면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지적에 따라 한인회장직을 조기 사퇴하게 됐다.

한인회는 지난 28일(화) 긴급 상임이사회를 열어 이 회장의 9월 15일자 사임을 결의했다. 정관에 따라 2명의 부회장 중 연장자인 이영실씨가 회장대행을 한다.

한인회 정관은 ‘임기가 1년 이하의 경우 부회장 대행 체제로 간다’고 명시하고 있다. 사안의 중요성을 감안해 임시이사회 승인으로 최종 확정한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