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부채 3년만에 최고

토론토의 집값이 뛰면서 시민들의 빚 부담도 크게 높아졌다.

최근 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에 따르면 지난 2분기 토론토의 가처분 소득 대비 부채비율(DTI)은 208%로 2015년 이래 가장 높았다.

이 비율이 208%라는 것은 가처분 소득 1달러당 2.08달러의 빚을 지고 있다는 뜻이다. 전국에서 제일 부채비율이 높은 도시는 밴쿠버로 242%를 기록했다. 전국평균은 177%였다.

특히 토론토 가계부채의 대부분(82%)은 주택과 관련한 빚이었다. 모기지 DTI가 145.2%, HELOC(홈에퀴티 라인오브크레딧)이 24.6% 등 총 169.8%를 차지했다. 나머지가 신용 및 비모기지 대출이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