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협 신춘문예 3명 입상

캐나다한인문인협회(회장 정봉희)가 주최한 제39회 신춘문예 공모에서 서진석(시조 가작)·윤은주(시 입선) ·장인영(콩트 입선) 씨가 각각 입상했다.

서씨는 고향과 어머니를 그리워하는 내용을 담은 시조 ‘어머니’로 가작, 윤씨는 세월의 간극을 비교적 자연스럽게 오버랩시켜 주목받은 시 ‘의자놀이’로 입선, 장씨는 이민자 가정에서 부부가 드러내는 서로 다른 성격을 소재로 한 콩트 ‘읏따따 엇박자’로 입선했다.

본보가 후원한 이번 공모엔 시 15편, 시조 5편, 수필 6편, 콩트 4편 등 총 30 작품이 응모됐으며, 우수작 없이 3명의 입상자만 배출해 아쉬움을 남겼다.

올해 심사는 시조부문에 정충모씨, 시 권천학·김유경씨, 콩트 이명자·김외숙씨, 수필 신영봉·임순숙씨가 각각 맡았다.

정 회장은 “최근 한인 이민이 주춤하며 응모작이 예년에 비해 다소 줄었으나, 시와 시조 부문 응모작들의 수준이 높았다”고 평가했다.

시상식은 오는 27일(일) 오후 4시30분 더프린 서울관에서 열린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