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수•김근래씨 출마

토론토한인회 제36대 회장 선거에 이진수 전 회장과 김근래 치매협회 이사장이 출마를 선언했다.

이진수씨는 16일(수) 출마의 변으로 “한인회에서 동포 여러분들과 희로애락을 같이했던 경험으로부터 4년이 지난 지금, 무거운 심정으로 다시 여러분 앞에 서 있다”라며 “진보적이고 창의적이며 더 넓고 큰 ‘마음의 여유’로 ‘더 큰 한인사회’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 또한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기 위해 기성세대와 미래세대가 상호 협력하고 작용하도록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근래씨는 “한인회가 모든 한인의, 모든 한인단체의 중심역할을 해야 한다고 믿는다. 정책 방향 결정에서다”라며 “한인회장은 자원봉사자에 불과하다. 한인 모두가 참여하는 한인회, 의무를 다하는 한인, 그리고 권리를 주장하는 한인이 되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한인회장 선거는 오는 3월23일(토) 한인회관에서 실시되며 출마후보는 2월 1일(금)부터 2월 15일(금)까지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이우훈)가 요구하는 서류를 갖춰 등록비 3만 달러와 함께 등록해야 한다. 이는 당락에 관계없이 반환하지 않는다.

이와 관련, 후보자 등록비가 종전의 2만 달러에서 상향 조정돼 출마에 부담을 느낄 수 있다는 반응도 나왔다.

투표를 할 수 있는 선거인(유권자)은 2019년도 한인회비(30달러, 부부 50달러, 시니어 20달러)를 납부한 정회원으로, 3월 1일(금) 오후 5시까지 등록해야 한다. 선거세칙에 따르면 3주 전까지 선거인 등록을 하도록 돼있다.

한편, 지난 15일(화) 열린 한인회 임시이사회에서는 선거세칙의 회장 및 부회장, 이사선임위원 자격도 일부 개정했다.

이에 따르면 한인회의 징계를 받지 않았고, 전.현직 임직원을 상대로 소송을 벌인 사실이 없으며, 한인회의 권익을 위배한 사실이 없어야만 후보자격이 주어진다. 문의: 416-383-0777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