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니얼 집장만 도울 것

연방 자유당 정부가 밀레니얼 세대(베이비붐 세대의 자녀들로 1975~2000년 출생)의 내 집 마련 꿈을 돕겠다고 밝혔다.

빌 모르노 재무장관은 오는 3월경 예산안 발표를 앞두고 지난 22일(화) 토론토 북쪽 오로라에서 열린 행사에서 “정부는 이자율 상승으로 모기지 부담이 늘어나는 시점에 첫 내집 마련자를 돕기 위해 어떤 계획을 가지고 있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모르노 장관은 “밀레니얼의 주택구입을 용이하게 하기 위해 다각적으로 방법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택문제는 오는 10월 연방총선에 앞서 각 정당들이 들고 나오고 있는 주요 캠페인 이슈다.

토론토에서 약 50킬로미터 북쪽인 오로라지역의 집값은 꾸준한 상승세를 보여왔다. 토론토부동산위원회(TREB)에 따르면 지난 12월 기준 이 지역의 평균 주택가격은 81만 달러, 단독주택은 91만8,000달러를 넘어섰다.

이날 모르노 장관은 “자유당 정부는 2015년 이래 주택과 관련한 3가지 이슈에 초점을 맞춰왔다”고 언급했다. 이는 구입할만한 주택의 부족, 일부 시장의 집값 급등, 밀레니얼들에 적합한 주택 확보 등이다.

모르노 장관은 “연방정부는 이미 주택공급 확대에 심혈을 기울였고, 과열 시장(토론토와 밴쿠버 같은 지역) 안정을 위해 스트레스 테스트 등으로 과도한 모기지 대출을 제한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정책의 핵심에 밀레니얼의 주택구입을 용이하게 하는 것이 있다면서도 상세한 내용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이에 야당인 보수당의 카렌 벡치오 의원은 “자유당 정부는 탄소세를 포함한 정책 등으로 캐나다인들의 생활고를 가중시켰다. 주택구입을 더 어렵게 만들어 사실상 내집 마련의 꿈은 점점 멀어지고 있다”고 반박했다.

한편, 전날 신민당(NDP)의 자그밋 싱 당수는 “향후 10년간 국내 전역에 50만 채의 신규 주택을 짓도록 도울 것이다. 정부는 이에 GST(상품용역세)를 적용하지 말아야 한다. 소득의 30% 이상을 주거비로 사용하는 세입자들을 보조하고, 첫 주택 구입자의 세금 혜택은 현행 750달러에서 1,500달러로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