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회총연 주점식 회장

캐나다한인회총연합회(총연) 새 회장에 주점식 휴로니아한인회장이 선출됐다.
그동안 양분돼있던 총연은 이기석 전 토론토한인회장이 10월 연방총선에 나서면서 회장 사퇴 의사를 밝혀 통합의 전기를 마련했다.
주 신임회장은 지난 19일 한인회장단 모임에서 캐나다내 26개 한인회 중에서 23곳의 지지를 받아 총연 회장이 됐다.

나이아가라(김진웅), 에드먼턴(조용행), 휴로니아(주점식), 노바벨리(이윤희), 차탐-켄트(정명선), 윈저(김명진), 피터보로(최광석), 휘슬러(박규찬), 서드베리(기원선), 매니토바(조규현) 등 10개 한인회장이 참석했다.

주 회장은 “단체가 둘로 갈라져 양쪽 모두 인정을 못 받은 채 무능한 단체라고 질타를 받아왔다. 위상을 바로 세우기 위해 ‘통합’이라는 과제가 절실했다. 이제 선후배 동료들의 지혜를 모아 함께 발전하는 총연이 되겠다.”고 말했다.

주 회장은 총연 쇄신방안으로 ▶현실에 맞게 정관 개정 ▶유능한 총연으로 바로서기 ▶’반쪽짜리’ 탈피 등을 내세웠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