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실 한인회장 별세

이영실-1.jpg
이영실 한인회장

이영실 토론토한인회장(대행)이 31일(목) 새벽 뇌졸중으로 별세했다. 향년 64세.

이 회장은 30일(수) 밤 자택에서 갑자기 쓰러진 후 2시간여 만에 발견돼 리치먼드힐 매켄지병원 응급실로 옮겨졌으나 31일 새벽 끝내 운명했다.

한인사회 주변에서는 이 회장이 과중한 업무에 따른 피로감이 누적돼 평소 양호하던 건강에 악영향을 받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1955년생인 이 회장은 1994년 이민, 캐나다크리스천칼리지에서 성악을 전공했으며, 온타리오한글학교협회 이사, 한캐노인회 이사 등으로 활동했다.

고인은 2017년 한인회장 선거에서 이기석 팀의 부회장으로 당선됐으며, 지난해 9월 이기석 회장이 연방총선에 출마하기 위해 사임한 후 회장직을 맡아왔다. 토론토 한인사회에서 여성이 한인회장을 맡은 것은 이민사 반세기 만에 이영실 회장이 처음이었다.

이 회장의 갑작스런 타계에 대해 한인사회 각계에서는 애도와 추모가 잇따르고 있다.

한편, 수일 전에는 ‘웃음전도사’로 알려진 함화신씨가 지난해 발병한 뇌종양으로 별세해 주변을 안타깝게 하는 등, 최근들어 한인사회에 슬픈 일이 잇따르고 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