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보고 시즌 도래

2018년도 소득에 대한 세금보고 시즌이 도래했다. 오는 4월30일까지 회계사를 통하거나 봉급생활자 등 비교적 간단한 경우는 인터넷이나 전화로도 신고할 수 있다.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는 영수증을 꼼꼼히 챙기면 적지 않은 혜택을 받게 된다. T4 등 소득증명서는 각 해당기관에서 2월 28일까지 발행한다.

세금보고 항목은 기부금, 의료비용, 연금, 커미션, 배당금, 양도소득 등 다양하다. 또한 해외 자산 및 소득이 10만 달러 이상이면 신고해야 한다. 일부 한국에서 납세했으면 증빙 서류와 남은 차액만 알리면 된다.

연방의 학비공제(Tuition Tax Credit)를 위해서는 T2202A를 학교 웹사이트에서 다운받아 보고한다. 학자금 대출이나 투자 등의 이자비용도 공제 대상이다.

자영업자는 운영비용, 임대소득은 모기지 이자, 관리비, 재산세, 공과금, 보험료 등을 공제받을 수 있다.

투자용 부동산을 매각해 수익을 올렸다면 양도차액의 50%가 소득으로 잡히므로 절세방법을 전문가에게 알아보는 것이 좋다.

한편, 효과적인 절세방법 중 하나인 은퇴저축(RRSP)은 오는 3월1일(목)까지 구입해야 지난해 소득에 대한 공제혜택을 누릴 수 있다. 2017년 NOA(Notice of Assessments)에서 구입한도액을 확인할 수 있다.

저소득 혹은 연간 수입에 변화가 없는 경우 2월 중순부터 국세청의 개별 초청 편지를 수령하게 된다. 이 경우 서류작업이나 계산을 별도로 하지 않고 전화로 일련의 질문에 답하면 신고된다.

세금보고에 대한 상세한 내용은 국세청 홈페이지(ccra-adrc.gc.ca) 참고.

2019 설날축제 성황

토론토한인회(이사장 공장헌)와 한국민속문화협회(회장 이미영)가 공동주최한 ‘2019 설날대축제’가 9일(토) 한인회관 대강당에서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조성준 온주 노인복지장관과 조성훈 의원, 존 토리 토론토시장, 야스민 라탄지, 알라 아사시, 마지드 조하리 연방의원 등 10여명의 정치인들이 무대에 올라 신년인사를 전했다.

저스틴 트뤼도 총리는 영상 축사를 통해 “설날축제를 축하하며, 민속 행사에 참여한 모든 분들의 노고가 다문화 사회를 대변하는 캐나다를 더욱 강하게 만들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고 이영실 한인회장에게 공로장을 전달해 장내를 숙연하게 했다.

행사는 1부 기념식에 이어 2부 한국 전통무용, 음악공연, 3부 윷놀이, 제기차기, 투호 등 민속놀이대회 순으로 진행됐다. 점심으로 떡국이 제공됐다. 한카노인회 드림합창단, 너울무용단 진도북, 한카시니어 울림터 장구병창, 중국 위안무용단 연꽃춤 공연 등을 선보였다. 또한 흥겨운 엿장수 공연이 더해져 재미와 웃음을 자아냈고, 한복콘테스트에 참가한 후보자들은 세배를 올려 큰 박수를 받았다.

윷놀이 단체전에서는 영남향우회팀이 우승했으며, 팔씨름대회 남자 1등은 박성재(성인장애인공동체)씨, 여자부문은 김영화, 김은영씨가 공동 우승했다.

유안농장, 캐나다신한은행, 토론토총영사관, 농심, 한국관광공사, CAPP, 궁케이터링 등이 후원했다. 대한항공에서 제공한 한국왕복 항공권은 호남향우회 최종수 회장에게 돌아갔다.

조합 공금유용 일단락

KBA협동조합의 공금유용 사태가 허기봉 전 전무의 반환으로 일단락됐다.

신재균 이사(실협회장)는 지난 11일 “(허 전 전무에게) 요구했던 금액의 상당액을 받음으로써 과거의 잘못된 관행으로부터 단절하는 절차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반환액에 대해서는 양측이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김양곤 전 운영이사장(1만5,000달러)에 이어 허 전 전무의 반환으로 3개월여를 끌어온 논란은 잠재워질 예정이다.

신재균 이사는 “개인적인 감정은 없었지만 잘못된 부분을 바로잡기 위해 악역을 맡아 왔다. 많은 사람들이 함께하는 조직이다 보니 과하다 부족하다 다양한 의견이 있지만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 결정했다”고 말했다.

조합은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한층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갤러리아, 토스타에 소개

갤러리아슈퍼마켓이 국내 최대 일간지 토론토스타 1월 30일자에 대형 한인 슈퍼마켓으로 크게 소개됐다.

스타지의 유명 푸드칼럼니스트 카론 리우 기자는 라이프 섹션에서 ‘Supermarket showdown’이란 제목으로 갤러리아가 2003년 개점 후 최근까지 2개의 다운타운점을 오픈했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 고유의 농산물, 감자탕 등 독특한 제품, 방금 구워낸 붕어빵과 신선한 김밥, 마스크 팩 등의 재밋거리로 나눠 상세히 알렸다.

그는 40달러로 갤러리아 반찬과 열무김치, 고등어 자반, 깻잎 등을 구입해 가족과 함께 즐거운 저녁식사를 했다고도 밝혔다.

민병훈 대표는 “높아진 위상을 다시 확인했다. 이제 주류 대형업체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