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원, 동포행사 훼방?

자라나는 2세들에게 한국인의 정체성을 고취하고, 동포사회에 한국어와 한국문화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한 ‘제22회 우리말 잘하기 대회’가 온타리오한국학교협회와 <한인뉴스 부동산캐나다> 공동주최로 오는 3월 16일(토) 오후 1시 본한인교회(200 Racco Pkwy, Vaughan)에서 열린다.

대회 참가자는 각자 자유롭게 선정한 제목에 자신의 생각을 담아 3분 이내에 발표하면 된다. 한인 및 비한인 고교생까지를 대상으로 한다.

최우수상(1, 2부), 각반 1, 2, 3등, 격려상, 장려상 수상자들에게는 소정의 격려금이 지급된다. 터치캐시(대표 김소일)와 평화식품(대표 구자선)이 ‘한글사랑 장학금’을 설정했다.

심사위원은 대회 당일 발표하며 내용의 순수성, 독창성, 표현력, 태도, 감동 등을 평가한다.

행사는 재외동포재단 재정후원, 한인장학재단, 토론토총영사관 후원 아래 2년에 한번씩 개최된다. 대회 신청은 3월 6일(수)까지 이메일(kcsa.of.ontario@gmail.com)로 하면 된다.

한편, 토론토총영사관 교육원(원장 이병승)이 또다시 오랜 전통(30여년)의 ‘우리말 잘하기대회’가 열리는 날 ‘맞불행사’를 개최하고 나서 물의를 빚고 있다.

우리말 잘하기 대회 일정은 작년에 일찌감치 날짜를 확정 공개했으며, 장소변경 문제가 발생해 공식발표만 늦추고 있었다. 그런데 이를 알고 있을 교육원이 19일(화) 보도자료를 통해 같은 날 ‘한국어 말하기대회’를 토론토대학에서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2년 전에도 본보가 맞불행사의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한국정부 기관이 동포행사의 주최자로 나서면 많은 문제를 야기하며 후원자로만 남아야 한다고 지적했으나 전혀 달라진 것이 없다.

교육원 주최 ‘한국어 말하기대회’는, 당초 토론토대, 욕대, 웨스턴대 한국어학과 교수들이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던 대회였다. 이 원장이 부임하면서 고등학생까지 범위를 확대하고 토론토대에서 하는 것으로 변경했다. 이후 웨스턴대 한국어학과는 폐지됐으며, 우리말 잘하기 대회의 고등학생들 참여도 대폭 줄었다.

한글학교 활성화에 앞장서야 할 교육원이 한국정부의 혈세로 동포자녀가 아닌 비한인들에게 특혜를 주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보도자료에는 각종 비한인 대상 특혜들이 나열돼 있다.

원로 초청/교사연수회

(13)한글학교협

온타리오한국학교협회는 지난 16일(토) 토론토중앙장로교회에서 이민초창기 한글학교 교사로 활동한 원로들을 초청해 뿌리에 대해 듣고, 후배 교사들은 정성껏 끓인 떡국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신년교사연수회를 겸한 이날 행사에는 120여명이 참가했으며, 민요장기자랑, 소그룹 교재교구개발 연구회 및 모의수업, 건국 100주년 기념 삼일절 아이디어공모전 등도 진행됐다.

탁구 최강자 배여훈씨

토론토 한인사회의 탁구 최강자에 배여훈(50, 탁구협 부회장)씨가 등극했다.배씨는 지난 18일(월) 토론토한인회관에서 열린 ‘제1회 부동산캐나다배 오픈탁구대회’ 챔피언부 단식 결승에서 만난 동덕명(준우승) 탁구협회장을 누르고 영광의 우승컵을 안았다.

이 대회는 한인동포들의 겨울철 건강증진을 목적으로 공동주최했으며, 화기애애하고 열띤 분위기 속에 한인사회의 축제로 진행됐다.

참가자 80여 명은 대회 한 시간 전부터 몸풀기 연습경기를 했으며, 예선전 3판2선승, 본선 5판3선승제가 치러지는 동안 훌륭한 기술이 나오면 관중들이 환호를 보냈다.

이날 대회에서 일반 1부 단식 우승은 조창배씨, 복식 우승은 송용형-강남규팀, 시니어 1부 단식 우승은 정동식씨, 복식 우승은 이시형-윤선희팀, 여성 1부 우승은 김미숙씨, 복식 우승은 김화선-김미숙팀에게 각각 돌아갔다.

각 부문 우승 및 준우승에는 트로피와 푸짐한 상품이 주어졌다. 주최측은 오후 1시경부터 등록을 시작한 대회가 오후 7시경까지 진행됨에 따라 음식과 과일, 커피, 차 등을 준비해 선수들의 장시간 체력 안배에도 만전을 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