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학교연, 공동체제로

캐나다한국학교연합회 회장선거에 단독후보로 출마했던 밴쿠버지역의 송성분 써리한글학교 교장이 총회에서 과반수 찬성을 얻지 못해 인준되지 않았다. 연합회 선거세칙은 단독후보일 경우 찬성 투표자가 절반을 넘어야 인정토록 하고 있다.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윤은자)에 따르면 정관에 따라 각 학교별 대표교사로 구성된 대의원 66명 중 55명이 투표에 참가했으며, 송 후보는 찬성 14표(반대 41표)를 얻는데 그쳤다.

이번 선거는 밴쿠버와 토론토에서 각각 진행해 송성분 후보가 지명한 참관인 2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투표용지를 합쳐 개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선관위는 재선거를 공고할 예정이며, 캐나다 전역의 교사들이 한자리에 모이기 어려운 만큼 오는 5월 17일~19일 오타와에서 열릴 학술대회에서 치러질 가능성이 높다.

신옥연 현 회장은 연임의사가 없음을 확실히 밝혀왔으며, 그동안 토론토에서만 회장이 선출됐으므로 차기 회장은 밴쿠버나 몬트리얼 지역에서 나오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이다.

한편, 연합회는 차기 회장이 선출될 때까지 신옥연(온주), 정영섭(퀘벡), 명정수(서부) 공동체제(co-chair)로 운영될 예정이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