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주택판매 증가-장단기 국채금리 역전

광역토론토(GTA)의 신규 주택 판매가 증가했다. 특히 단독주택은 2017년 4월 이후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고, 새 콘도미니엄 분양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축토지개발협회(BILD)에 따르면 지난 2월 새 단독주택은 총 639채 팔려 전년대비 147% 급증했다. 반면, 콘도미니엄 분양은 772채에 그쳐 작년 동기보다 58% 급감했다.

콘도 판매 감소에 대해 업계는 최근 몇 년간의 가격 급등 탓으로 여기고 있다. 콘도 분양가가 뛰면서 단독주택과의 가격차이 매력을 상당부분 잃어 구입 희망자들이 시장을 떠났다는 것이다.

BILD의 데이빗 윌크스 CEO는 “최근 신규 부동산 시장의 여건 변화는 가격 차이를 반영하고 있다”며 “연방정부가 최근 발표한 예산안이 첫 내집 마련자를 위해 좀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예산안에 RRSP와 CMHC 와의 공동 모기지를 통한 지원책을 도입했는데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는 단계라고는 생각하지만, 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의 여파를 계속 모니터링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캐나다 국채의 ‘장•단기 금리역전’ 현상이 나타나 경기둔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자금을 오래 빌려 쓰는 장기채의 수익률이 단기채를 밑도는 현상은 경기침체를 예고하는 신호로 여겨진다.

지난 25일(월) 10년 만기 채권 수익률이 1.57%로 떨어졌다. 이는 3 개월 만기 채권금리보다 10bp 낮은 것이다. 이러한 반전은 2007년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로 촉발된 미국의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이에 앞서 미국 국채도 장•단기 금리가 역전하면서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를 부추겼다. 이러한 현상이 나타나면 1~2년 이내에 경기침체로 이어진다는 게 일반적인 인식이다. 2차 세계대전 이후로 불황 국면에 들어설 때마다 장•단기 금리역전이 발생한 바 있다.

캐나다컨퍼런스보드와 TD은행은 “세계 경기둔화의 신호는 사실로 나타나고 있다. 이는 중앙은행으로 하여금 금리를 올리지 못하게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캐나다 중앙은행과 미국 연준이 한동안 금리를 올리지 못할 것이며, 오히려 경기가 악화되면 금리인하 압박을 받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수익률 곡선만으로 경기침체를 과도하게 예단할 필요는 없다면서, 만일 중은이 경기부양을 위해 금리인하 카드를 선택하면 부동산시장에는 호재가 될 수도 있다는 조심스런 전망이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