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은 임대보다 소유를..

 캐나다인 대다수가 집은 임대하는 것보다 부담은 돼도 소유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RBC은행의 의뢰로 입소스(Ipsos)가 최근 실시한 설문에서 과거에 집 마련으로 돈이 많이 들어가 가난한 하우스푸어(house poor)나 현재 가계소득의 30-40%를 모기지나 세금, 유틸리티, 유지보수 같은 지출로 부담을 느끼는 10명 중 4명이 이같이 응답했다.

즉, 응답자의 절반인 47%가 비록 쪼들려도 그만한 가치가 있다고 여겼고, 66%는 역시 임대보다는 소유해야 한다고 여겼다.

RBC에 따르면 5년 만에 처음으로 캐나다인들이 주택시장에서 매도자와 매수자 사이의 균형을 이뤘다고 봤다. 그러나 온타리오와 B.C주 같이 집값이 비싸 구입하기 어려운 곳에서는 여전히 매도자 우위 시장으로 분석했다.

이번 조사에서 주택 소유의 가장 큰 변화 중 하나는 혼자 구입하는 비율이 32%로, 가족에게 도움을 구하는 경우(28%)보다 높았다.

RBC는 “국내에서 혼자 살 집을 마련하는 사람이 크게 늘어난 점은 다소 놀라운 현상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배우자나 파트너와 함께 집을 구입하려는 비율이 지난 2017년 49%에서 올해 42%로 줄었다. 그러나 RBC는 가족이나 친구와 함께 집을 마련하는 등의 대안을 찾는 경우도 늘었다며 이 경우 법적 자문을 구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집을 사려는 사람들의 47%는 다운페이를 15% 할 계획으로, 이는 2018년보다 10%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5%만 다운페이 할 것이라고 응답한 사람은 16%뿐이었다.

RBC는 “일부 첫 내집 마련자는 부모로부터 빌리거나 RRSP에서 돈을 인출할 수 있다. 연방 예산안은 RRSP에서의 인출한도를 2만5000 달러에서 3만5000 달러로 올렸다”고 언급했다.

일부 상향 구매자들은 계획했던 것보다 더 많은 주택 에퀴티(equity)를 사용하거나 리노베이션을 늦추어 저축하는 경우도 있다.

앞서 토론토부동산위원회(TREB)는 지난 3월 광역토론토의 집값과 거래가 제자리 걸음을 한 것으로 발표했다.

한편, 이번 설문에 응답한 2,223명 중 54%(온주 58%)가 향후 집값하락을 예상했다. 또한 56%는 주택구입을 위해 1년, 45%는 2년 이상 기다릴 것이라고 응답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