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정계진출 관심 부쩍

(9 or 12)한인 정계 도전▲(왼쪽부터) 이기석, 이민숙, 메이 남, 윤다영, 신철희, 넬리 신씨

젊은 한인들의 정계 진출에 대한 관심이 부쩍 높아졌다. 오는 10월 21일(월) 연방총선에 온타리오주에서만 한인 4명이 도전장을 냈다. B.C주에서도 2명이 출사표를 던졌다.

한인밀집지역인 노스욕 윌로데일 선거구에서 일찌감치 보수당 공천을 받은 이기석(52)씨는 현재 유권자들을 상대로 얼굴 알리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최근 쉐퍼드 애비뉴에 선거사무소를 마련하고 조만간 오픈 행사를 열 예정이다.

다큐 영화 감독인 이민숙(50)씨는 토론토-댄포스, 메이 남(38)씨는 비치스-이스트욕, 윤다영(24)씨는 블루어 한인타운 인근 스파다이나-포트욕 선거구에서 각각 신민당 후보로 나섰다.

이민숙 씨는 OCAD 대학에서 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남북 분단 문제를 그린 ‘타이거 스피릿'(호랑이 정신)으로 캐나다 제머나이 최우수 다큐상을 수상한 바 있다. 불법 체류자와 인종차별, 빈곤 등 사회문제 고발 다큐를 많이 만들었으며, 이번 선거에서 저렴한 주택, 증오 및 인종 범죄, 변화 등을 모토로 내걸었다.

한편 B.C.주 버나비 사우스 선거구에선 신철희 보수당 후보가, 토론토 출신 넬리 신씨는 포트무디-코퀴틀람 선거구 보수당 경선에 각각 도전했다.

이번 총선에선 총 338명의 연방 하원의원을 선출한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