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 위기 한글학교 회생

온주한글학교협 1200여명 서명

예산위 2019~20학년도 존속 결정

덕 포드 온주정부의 교육예산 지원 삭감으로 폐쇄 위기에 놓였던 한글학교 주말반이 기사회생 했다.

온타리오한글학교협회 등에서 학부모 및 교사 등 1200여명의 서명서를 토론토교육청(TDSB)에 전달한 가운데 19일(수) 교육청 예산위원회가 2019~2020학년도 모국어 주말학교를 존속시키기로 결정했다.

예산 삭감에 따른 자구책 마련에 고심해 온 교육청은 당초 모국어 프로그램의 주말 수업들을 폐쇄해 60만 달러를 줄일 방침이었다, 이에 교사와 학부모들이 “우리 자녀들의 정체성 교육 배움터는 반드시 지켜야 한다”며 반대 서명운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했다.

오는 9월에 시작하는 한글학교의 주말반 등록이 정상적으로 이뤄지게 된 것이다. 온주에는 교육청 주말 학교를 통해 7,500여 명의 학생들이 한국어 등 총 50여 개의 언어를 배우고 있다.

현재 포드 정부는 미래를 위한 교육예산을 축소하면서, 당장 급하지 않은 곳에 지원을 확대해 여론의 질타를 받고 있다.

첫 내집 장만 모기지 혜택

연방총선(10월 21일)을 앞두고 자유당 정부가 선심성 정책인 생애 첫 내집 마련자를 위한 새 공유모기지(Shared Equity Mortgage) 프로그램의 세부 내용을 17일(월) 발표했다.

지난 3월 예산안에 포함됐던 최초 주택구입자 인센티브(First-Time Home Buyer Incentive, FTHBI)는 연봉 12만 달러 이하 중산층의 모기지 부담을 줄여주기 위한 정책이다.

이들이 집값의 5%를 다운페이먼트 하면 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에서 보증을 통해 기존주택은 5%, 신규주택은 5% 또는 10%의 추가 다운페이를 지원한다. 이 프로그램은 오는 9월 2일 시작해 11월 1일 마감된다.

정부 관계자는 “중산층이 내 집을 처음 장만할 때 다운페이의 증액 없이도 모기지 부담을 줄여준다. 이 혜택은 전국에서 약 10만 명이 누리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정부의 설명에 따르면 일례로 50만 달러 주택구입자가 2만5,000달러의 다운페이를 하면 CMHC에서 같은 금액을 보태주고 5%(신규주택은 10%인 5만 달러 가능)의 권리를 소유한다.

이 경우 모기지 이자부담이 월 286달러, 연간3,430달러 절약되며, 전체 대출 한도는 연봉의 4배를 넘지 못한다.

CMHC에서 해당 주택에 대해 5%의 권리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향후 60만 달러에 팔면 3만 달러(2만5,000달러가 아님)를 CMHC에 돌려줘야 한다. 만일 시장의 주택가치가 하락해 구입가보다 싸게 팔았다면 CMHC에 갚아야 하는 금액도 그의 5%로 줄어든다.

CMHC에서 디퍼짓 해준 금액은 25년(현재 모기지 최장기간) 안에 갚아야 하며, 미리 갚아도 페널티는 없다.

정부는 신청 순으로 지원을 원칙으로 하며, 3년간 12억5,000만 달러 예산 투입을 내다보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웹사이트(placetocallhome.ca/fthbi/first-time-homebuyer-incentive.cfm) 참조.

모의 재외선거 실시

 한국에서 내년 4월에 치러지는 ‘제21대 총선’을 대비해 토론토에서 모의 재외선거가 실시된다.

모의투표는 토론토총영사관(555 Avenue Rd.)에서 오는 7월 8일(월) 오전 10시~오후 5시, 개표는 7월 17일(수)에 진행된다. 참가 신청은 6월 21일(금) 오전 10시까지.

참가자격은 영주권자, 유학생 등 대한민국 국적을 소지한 2000년 7월 18일 이전 출생자다.

모의 선거인 관계로 국외부재자신고와 재외선거인 등록신청서를 총영사관 웹사이트(overseas.mofa.go.kr/ca-toronto-ko/index.do)에서 다운받아 작성 후 이메일(ovtoronto@mofa.go.kr)로 제출해야 한다.

참가자들은 사진이 기재된 신분증과 비자 또는 영주권 중 하나를 추가로 지참한 뒤 투표소를 방문해야 한다. 문의: ovtoronto@mofa.go.kr

동포경제활성화 골프 성황

동포경제 활성화를 위해 캐나다한인상공회의소(회장 조준상)와 캐나다주재 지상사협의회(회장 김재승 LG법인장)가 공동 주최한 제2회 친선골프대회가 지난 15일(토) 오후 1시 실버레이크골프장(21114 Yonge St.)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다소 궂은 날씨에도 주재상사 임직원과 자영업을 하는 한인동포 등 100여명이 참가해 평소 갈고 닦은 기량을 마음껏 겨룬 가운데 임상현(73타)씨가 챔피언에 올랐다.

남자부 2위는 권오혁, 3위 이창성, 장타상 테렌스 유, 근접상 이병갑씨, 여자부 1위는 그레이스 조, 2위 리사 리, 3위 켈리 우, 장타상 샌디 조, 근접상 사비나 이씨에게 각각 돌아갔다.

이날 행사에는 조성훈(Stan) 온주의원의 초청으로 도나 스켈리, 덕 다우니, 마이클 파사 주의원(MPP)도 함께 했다.

대회에 앞서 점심 시간에는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세 이하 2019 FIFA 월드컵 결승전의 한국과 우크라이나 중계방송을 시청하기도 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진행된 시상식 및 디너, 경품추첨 시간에서 한국왕복 항공권(로열르페이지 제공)은 미시사가 거주 황동환(기아차)씨가 차지했다. 각 기업체 및 동포단체, 개인의 협찬으로 총 경품이 1만5,000달러에 상당했다.

이 행사는 동포사회와 지상사들의 친밀한 유대관계를 조성해 기업의 발전과 한인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매년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