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군 돼 아베에 맞설 것

광복절인 지난 15일(목) 토론토 일본총영사관(77 King St. W.) 앞에서 한인동포 100여명이 ‘NO 아베’ 집회를 가졌다. 지난 4일에 이어 두 번째 일본규탄 시위였다.

이들은 ‘과거사 사죄배상’ ‘졸렬한 경제보복 철회’ ‘방사능 올림픽 안된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행사는 ‘애국지사와 일본군 성노예, 강제징용 희생자들을 위한 묵념’을 시작으로 ‘선구자’와 ‘독립군가’ 합창, 자유발언 등으로 진행됐다.

장은숙씨는 “그린피스가 폭로한 일본의 후쿠시마 핵오염수 태평양 방류계획은 한국뿐만 아니라 캐나다에도 영향을 줄 수 있는 최악의 환경도발이다. 방사능 공포 속에 열릴 2020 도쿄올림픽을 보이콧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캐나다한인문인협회 정봉희(본보 필진) 회장은 규탄시를 낭송했다.

참가자들은 “100년 전 일제에 빼앗긴 국권을 되찾기 위해 총칼에 맞서 맨주먹으로 항일 만세 운동을 했던 선열들의 결기를 우리 안에 소환한다. 제2의 독립군이 돼 우리의 경제 및 사법주권을 침탈하려는 아베 정권을 규탄하고 NO Japan 운동에 본격 동참한다”면서 해외동포 공동성명서를 채택했다.

(10)아베 규탄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