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욕이 부른 노인회 사태

(14)노인회1

노욕(老慾)이 부른 토론토한인노인회 사태가 결국 폭행시비로 번졌다.

워커톤 행사가 있던 지난 28일(토) 노인회 최승남 회장 측과 반기를 든 정상화모임(회장 김종환) 측의 몸싸움과 고성 등으로 경찰과 구급차까지 출동했다.

매년 진행해온 거리행진은 무산됐고, 모금도 매우 부진했다. 계속되는 볼썽사나운 모습에 한인들이 외면하면서 사실상 행사 실패는 예고돼 있었다.

당일 행사를 앞두고 한인노인회 최영자 학장(73, 최 회장 부인)이 정상화 모임 측의 노인회관 진입을 막는 과정에서 그레이스 임(49) 전 사무장이 눈 주위를 맞는 사태가 발생했다.

몸싸움 과정에서 우발적으로 일어났을 수 있으나 양측의 감정의 골이 깊어 경찰 고발 등으로 확대됐다.

먼저 최 학장이 토론토경찰에 신고해 임씨는 1일 오후 수갑이 채워진 채 조사받은 후 3시간 구금됐다가 풀려났다. 노인학대 및 무단침입 혐의를 받았으며, 노인회관 접근금지자로 임씨를 포함해 10여명이 신고돼 있었다. 임씨는 오는 11월15일(금) 법원에 출석하며, 형편이 어려워 도움을 줄 한인변호사를 찾고 있다.

이날 크리스티 공원에서 진행된 워커톤 행사에는 이진수 토론토한인회장 외에는 단체장이나 정치인들의 참여가 거의 없었다. 공연팀을 빼면 참석인원이 너무 적어 썰렁했고 행진도 취소됐다.

회계에 있어서도 외부감사는 흑자를, 최 회장측은 적자를 주장하는 등 석연치 않은 면이 있다.

최 회장은 임기인 내년 3월까지 사퇴할 생각이 없음을 밝혔으며, 그동안 한인 원로들의 중재 노력도 허사였다.

이러한 추태가 언제까지 이어질지 모르는 상황에서 한인들은 하루빨리 노인회의 정상화를 촉구하고 있다.

(14)노인회2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