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우어린이에 온정을..

(10)불우어린이-이홍렬
▲개그맨 이홍렬씨

올해로 창립 35주년을 맞은 온타리오불우어린이후원회(회장 남영일)가 오는 11월 2일(토) 오후 7시 한국 개그맨 이홍렬씨의 사회로 자선음악회를 연다. 장소는 마캄의 토론토염광장로교회(2850 John St.).

이홍렬씨는 한국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이 회장과 함께 토론토를 방문한다.

불우어린이후원회는 매년 자선음악회를 통해 마련된 기금을 재단에 보내 소년소녀 가장, 심신장애 아동 등을 돕고 있다. 또한 온타리오의 200여명 후원자들이 한국의 불우 아동 및 노인 300여 명과 결연해 후원의 손길을 펴고 있다.

재단은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아동복지 전문기관으로 1948년 미국기독교아동복리회(CCF)으로 시작해 한국전쟁 이후 고아 양육활동을 펼치다 80년대 민관기관으로 자립했다. 불우아동 결연, 실종아동센터 운영, 아동권리옹호 활동 등을 전개한다.

남 회장은 “한국이 경제성장을 이뤘어도 여전히 오갈데 없는 고아, 빈곤가정의 아동 등이 많이 있다. 자선음악회에 참석해 이들에게 온정의 손길을 보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공연은 단비합창단(동요, 가곡), 홍원표 전 MBC악단장 색소폰, 전문 음악인의 가곡, 국악, 무용 등 다양하게 선보인다.

한편, 이홍렬씨는 3일(일) 오후 6시 서울관 더프린점(3220 Dufferin St.)에서 ‘나눔 활동의 가치’에 대해 재능기부 강연을 한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