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신축 둔화 불구 강세

지난달 국내 주택신축이 월간으로 둔화했지만 여전히 활기를 보이고 있다.

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에 따르면 지난 9월 계절적 요인을 감안한 연간 환산 신축건수는 22만1,202채로 전월의 22만6,871채보다 2.5% 감소했다. 그러나 경제전문가들이 예상한 21만4,500채를 웃도는 등 강세를 유지했다.

이 기간 전반적인 신축 부진은 도심지 단독주택이 4만8,761채로 전달보다 9.2% 급감한 영향이 컸다. 아파트, 콘도미니엄, 다가구 주택 신축은 15만9,741채로 0.2% 감소했다. 도심지 전체로는 20만8,503채 신축으로 2.4% 감소했다. 지방의 신축은 계절적 요인을 반영해 1만2,699채 수준이었다.

반면 9월 기준 연환산 신축의 6개월 이동평균은 22만3,507 채로 전달의 21만8,782채보다 많았다.

이에 앞서 캐나다부동산협회(CREA)는 전국 주택거래가 왕성하다며 2019년 예상 거래량을 48만2,000채로 작년 대비 5% 높여 발표했다.

또한 최근 캐나다통계청의 발표에서 신축허가 규모가 8월 기준 90억 달러로 6.1% 상승했다. 다가구 주택 허가가 33억 달러로 18.8%, 단독주택 허가는 24억 달러로 3.2% 각각 증가했다.

한편, 부동산 포탈기업 ‘point2homes’가 국내 150개 도시에 대한 통계청의 주택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16년 기준 134만 채가 비어 있거나 임시 거주지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전체의 8.7%에 해당하는 공실률로 10년 전인 2006년의 8.4% 보다 상승했다. 보수적인 통계라 2019년에는 더욱 높아졌을 것으로 추정됐다. 미국의 주택 공실률은 같은 기간 2.8%를 넘어선 적이 없다.

토론토는 6만6,000 채, 몬트리올 6만4,000채, 밴쿠버 2만5,000 채, 캘거리, 오타와, 에드몬턴 각 2만 채 이상의 빈집이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대도시의 빈집은 주로 투기와 에어비앤비 같은 단기임대 여파로 지적됐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