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급주택 거래도 활발

광역토론토(GTA)의 부동산시장이 회복되면서 고급주택 거래도 활발해졌다.

최근 부동산업체 리맥스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200만 달러 이상 주택 1,975채가 거래돼 지난해 같은 기간의 1,809채보다 9% 증가했다.

또한 이 기간 500만 달러 이상 초호화 주택은 102채 매매돼 작년 동기의 94채보다 8.5% 늘었다. 이는 지난 2017년의 기록적인 173채에는 여전히 미치지 못한 수치다.

이와 관련, 리맥스는 “비록 외국인 추가 취득세에도 불구하고 토론토지역의 강한 경제와 캐나다의 비교적 안정적인 시장에 중국 본토와 홍콩의 투자자들이 큰 매력을 느꼈다”고 주장했다.

다만 300만~499만 달러의 호화주택 거래는 작년 동기에 비해 4.7% 감소했다.

토론토시의 경우 500만 달러 이상 고급주택(콘도 제외) 73채가 거래돼 작년의 58채보다 26% 급증했으며, 욕지역이 그 뒤를 이었다.

리맥스는 “베이비부머 세대, 자녀가 출가해 집을 줄여서 이사하려는 고객들로 인해 럭셔리 콘도와 타운하우스에 대한 수요가 많았다. 토론토에서만 2백만 달러 이상 콘도와 타운하우스 매물이 118채나 됐고, 이들의 평균가격은 350만 달러였다”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