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선거 등록 부진

모국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의 유권자등록을 제고하기 위해 토론토 재외선관위(차태욱 선거관)가 한인 식품점과 금융기관 등에서 순회접수를 받고 있는 가운데 현재 유권자 등록수가 지난 총선 수준에 머물고 있다.

재외선관위는 토론토지역 재외국민 수를 약 4만8,000명, 선거권자는 3만8,000여 명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중 지난 20대 총선의 등록자는 2,993명, 투표자는 1,018명이었다. 지난 19대 대통령선거에서는 등록 6,578명, 투표 4,995명으로 늘어난 바 있다.

이번 총선에서 투표하려면 ‘국외부재자’ 및 ‘재외선거인’으로 신고 및 신청을 내년 2월 15일(토)까지 마쳐야 한다. 공관의 재외선거 담당직원이 한인 밀집장소인 갤러리아슈퍼마켓(쏜힐점, 욕밀점, 옥빌점), PAT한인식품(블루어점), KEB하나은행(쏜힐점)에서 출장 서비스를 하고 있다.

유권자등록은 인터넷(ova.nec.go.kr), 공관 방문, 우편 및 전자우편(ovtoronto@mofa.go.kr) 등으로도 가능하다. 문의: 416-920-3809 ext. 205

광고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