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개토론회 열어 의혹 밝히자

매년 사랑의 양식 나누기 운동을 펼치고 있는 한인사회봉사회(회장 최종대)가 최근 불거진 의혹과 관련해 공개토론회를 열 것을 제안하고 나섰다.

봉사회는 온주정부 자선단체 감독기관(Ministry of Attorney General)으로부터 오는 15일(수)까지 ▶모금액과 집행액의 차이 ▶신용카드 사용 ▶설립 목적에 포함된 이민 및 통역 봉사활동에 대한 해명자료를 요구받았다.

이에 한인사회에서 논란이 일자, 오는 6일(월) 오후 4시30분 한인회관내 봉사회 사무실(1133 Leslie St. #207)에서 설명회 및 질의응답 시간을 갖기로 한 것이다.

최 회장은 “누군가 의혹만을 갖고 고발해, 동포사회에 놀라움을 줘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지난 2017년 4월 인수인계 과정부터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악의를 갖고 음해하는 자를 찾기 위해 회장단 및 이사회는 다시 태어난다는 심정으로 모든 사실을 낱낱이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봉사회는 전임 이정렬 회장과 김동욱 사무장에게 ▶재직 당시 16년간의 자료(삭제된 컴퓨터 보관 중) ▶모금액50% 이상이 사무장 급여(타인 명의)로 지급된 이유 등을 요구했다. 또한 국세청(CRA)에 감사요청도 전할 계획임을 알렸다.

봉사회 회계보고를 맡고 있는 염경선 회계사는 “회계문제는 모금운동(1월~12월)과 결산공고(4월~익년 3월)의 시점 차이라 관련 자료를 곧 제출할 것이다. 신용카드는 없고 데빗만 사용한다. 매년 국세청에 자선단체 보고를 해왔다”고 말했다.

한편, 봉사회는 “32년을 한결같이 불우한 이웃과 생활이 어려운 노인들을 위해 동포사회 기부금으로만 운영해 왔다. 매년 도네이션을 해준 한인들이 궁금해하는 의혹의 진실은 시간이 지나면 투명하게 밝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