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선거 유권자 등록

토론토지역 1,800여명(3.7%) 불과…2월 15일(토) 마감

모국 제21대 국회의원선거의 재외 유권자 등록마감이 30일 앞으로 다가와 재외선거관리위원회(선거관 차태욱)에서 서둘러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유학생 및 주재원 등 주민등록이 한국에 있는 ‘국외부재자’와 영주권자인 ‘재외선거인’은 오는 2월 15일(토)까지 신고 및 신청을 마쳐야 이번 총선에서 투표할 수 있다.

현재 주토론토총영사관 관할 지역에서는 1,800여명 만 등록한 상태다. 재외선관위는 토론토지역 재외국민 수를 약 4만8,000명으로 추산하고 있으며, 이는 3.7%에 불과해 재외선거의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할 수 있는 수준이다.

지난 재외선거에 참여한 적이 있는 영주권자는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의 영구명부를 확인만 하면 된다. 현재 토론토지역의 영구명부 등재인은 440여 명이다. 유학생 및 주재원 등은 매번 등록을 해야 한다.

토론토선관위는 유권자들의 편의를 위해 한인마트, 은행 등에서 현장접수를 받고 있다. 유권자등록은 인터넷(ova.nec.go.kr), 공관 방문, 우편 및 전자우편(ovtoronto@mofa.go.kr) 등으로도 가능하다.

한편, 국외부재자와 달리 재외선거인은 비례대표(정당)만 선거할 수 있는데다 장거리 투표소, 복수국적 불인정 등으로 인해 투표율 제고에 한계가 있다는 여론이다. 문의: 416-920-3809 ext. 205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