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원 건립 부지 결정

 아리랑건강재단이 추진하고 있는 온주정부 장기요양부(Ontario Ministry of Long Term Care)로부터의 요양원 침상 확보가 ‘기쁨이 충만한 교회’(1100 Petrolia Rd.)’의 토지제공 결정으로 한 고비를 넘었다.

 요양원 건립추진위원회(구자선, 정창헌, 김연백, 유동환)는 29일(수) 기쁨충만교회(담임목사 양요셉) 측과 토지약정서를 체결하고 2월 15일경 신청서 제출을 목표로 프로젝트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 교회는 킬&스틸스에 위치해 있으며, 총 면적이 1.2에이커(5만2,272평방피트), 양로원 부지로 사용할 주차장 면적은 2만6,272평방피트다.

토지약정서는 무상임대(99년간 1달러) 형식이며, 재단은 요양원을 7층 높이의 7만 평방피트 건물로 검토 중이다. 교회 주차장만으로는 부족해 온주정부에 옆 공원의 일부를 제공받는 것도 시도한다.

온주 장기요양부는 향후 5년간 1만5,000개의 장기요양 침상 면허를 비영리 및 영리단체, 시정부 등에 발급하기 위해 오는 3월31일(화)까지 신청서를 접수할 예정이다.

재단은 아리랑시니어센터(AAFCC)를 운영자로 선정하고 아리랑양로원(Arirang Nursing Home) 이름으로 128개 침상을 신청할 예정이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