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대출 승인조건 완화


▲빌 모르노 연방재무장관

 최근 캐나다의 주택시장이 과열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정부에서 대출조건 완화를 발표해 주목된다.

연방정부는 보험에 가입한 모기지(다운페이먼트 20% 미만)에 대한 승인 조건을 낮춘 새 스트레스 테스트를 오는 4월 6일부터 적용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빌 모르노 재무장관은 “최근 금융기관들의 실제 대출금리가 낮아지고 있어, 이러한 변동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조치다. 정부는 항상 주택시장을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트레스 테스트는 사전에 까다로운 대출 조건을 적용해 금리인상 시기에 상환 불이행을 막기 위해 고안됐다. 대출자와 금융기관을 보호하기 위한 취지다. 현재 자신이 받을 수 있는 모기지율 보다 2% 높은 수준이나 5년 벤치마크 이자율을 감당할 수 있어야 한다.

이러한 시중은행의 요구조건을 만족시키지 못한 신청자들은 높은 이자율을 무릅쓰고 ‘사금융’으로 불리는 제2 금융권이나 신용조합으로 이동하는 문제점도 발생했다.

이번 새 스트레스 테스트는 ‘5년 벤치마크 이자율’이 ‘모기지 보험 신청서에 명시된 5년 고정율의 중간값에 2%를 더한 이자율’로 변경된다.

현재 5년 벤치마크 금리는 5.19% 이지만 새 기준을 적용하면 4.89%의 낮은 이자율로 심사를 받게 된다. 다운페이를 20% 이상 하기 어려운 첫 집 마련자들에 도움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캐나다부동산협회(CREA)에 따르면 겨울철 비수기로 통하는 지난 1월에 전국 주택거래가 작년 동기대비 11.5%, 계절적 요인을 감안한 평균가격은 50만4,350달러로 11.2%나 뛰었다.

좀더 정확한 시장상황을 반영하는 벤치마크 가격지수(HPI)는 전달에 비해 0.8%, 연간 4.7% 상승했다.

특히 광역토론토의 경우 이 기간 거래가 작년 대비 15%, 가격은 12%나 뛰면서 2017년의 과열양상이 재현될 조짐이다. 이에 대출조건 완화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광고

한인입양인 설날축제

 한인 입양자녀 가족을 위한 설날축제 및 한국문화체험캠프가 지난 15~16일 이틀간 토론토 한인회관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캐나다한인양자회(회장 빈센트 임), 토론토한인회(회장 이진수), 민주평통 토론토협의회(회장 김연수), 온타리오한국학교협회(회장 신옥연)가 공동 주최한 이번 행사에 토론토와 온타리오에 거주하는 30여 한인입양가정을 비롯해 공연팀과 자원봉사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재외선거 유권자 등록

한국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의 재외 유권자 등록이 지난 15일 마감된 가운데 토론토총영사관 관할지역에서 3,556명이 접수했다. 이중 유학생 및 주재원 등 ‘국외부재자’가 3,315명 이었다.

영주권자인 재외선거인의 등록은 단지 241명뿐이라 재외선거의 근본 취지가 무색할 정도였다.

이에 영구명부에 올라있는 유권자 442명을 합치면 총 3,998명으로 지난 총선보다는 1,000여명 늘어난 수치다.

이번 총선은 공직선거법 개정에 따라 선거권 연령이 만 18세(종전 19세) 이상으로 바뀌면서 대상자가 그만큼 늘었다.

선거인 명부는 인터넷(ova.nec.go.kr/ovi/permanentSearch.do)을 통한 열람 및 이의신청(3월7일~11일)을 거쳐, 중앙선관위가 3월16일(월) 최종 확정한다.

투표는 총영사관(4월1~6일)과 토론토한인회관(4월3~5일)에서 휴일을 포함해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가능하다. 국외부재자는 여권, 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공무원증 등, 재외선거인은 국적확인서류(비자 또는 영주권카드) 원본을 지참해야 한다.

차태욱 선거관은 “유권자 등록에 대한 관심이 실제 투표 참여로 이어져, 민주주의의 핵심권리인 참정권을 꼭 완성해 주길 당부한다”고 전했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전체 재외선거 등록자는 17만7,099명(잠정)으로 지난 총선보다 10.9% 늘어났다.

한편, 선관위는 특정 정당을 지지하거나 혹은 심판하자는 내용의 신문광고 등은 위법이라며 이 경우 영주권자는 여권발급 제한 또는 반납, 시민권자는 입국금지 조치 등을 당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애국지사 문예작품 공모

애국지사기념사업회(회장 김대억)는 광복 75주년을 맞아 일제와 투쟁했던 애국지사들의 정신을 계승 발전시키기 위한 문예작품을 공모한다.

응모분야는 시, 시조, 수필, 독후감, 수기, 건의문 등이며, 오는 7월 25일까지 이메일(dekim19@hotmail.com) 또는 우편(CAHKP, 1004-80 Antibes Dr. Toronto, ON. M2R 3N5)으로 응모하면 된다.

주제는 ▶일제강점기 조국 광복을 위해 헌신한 애국지사들 ▶그들의 희생에 대한 감사와 존경 ▶알려지지 않은 애국지사들의 활동과 후손 ▶‘애국지사 이야기’ 독후감 등이다.

시상은 오는 8월 15일 토론토한인회관에서 열릴 광복절 기념식에서 함께 한다. 일반부 장원 1000달러, 차상(1, 2명) 700달러, 학생부 장원 500달러 및 기타 입상작에 대해 시상한다. 문의: 416-661-6229

한인회 새 문화강좌 개설

토론토한인회(회장 이진수)는 컴퓨터/스마트폰(기초), 디지털카메라, 포토샵 등 새 문화강좌를 개설했다.

오는 3월부터는 판소리/민요교실 수강생도 모집한다. 강사 이상아씨는 이화여대 한국음악과를 졸업하고, 토론토대서 민족음악학 박사과정을 밟고 있다. 한인사회에 기여를 위해 수업을 맡았다.

한인회는 “올해로 8 년째를 맞은 문화강좌는 오랜 경험 위에 탄탄한 기반과 실력있는 강사들의 참여로 알차게 진행된다. 많은 한인들이 문화 소양을 키우는 기회로 삼길 바란다”고 밝혔다.

기존 강좌인 한국어, 색소폰, 볼룸댄스, 연필스케치 등도 수강생을 모집한다. 수강료는 회원 30달러(일반 40달러, 볼룸댄스 제외). 선착순 모집하며 등록은 전화, 이메일, 방문 또는 웹사이트(kccatoronto.ca)를 통해 가능하다. 문의: 416-383-0777 / admin@kccatoronto.ca

한인사회 사건사고 증가

토론토총영사관(총영사 정태인) 관할 온타리오?매니토바주의 지난해 한인관련 사건?사고가 총98건으로 전년(78건)에 비해 25.6% 늘었다. 이에 총영사관은 한인들의 안전 유의를 당부했다.

총영사관에 따르면 안전확인 요청이 24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불법체류 등 이민법 위반(14건), 폭력(9), 사기(7), 절도(5) 등이었다. 또한 모국에서 각종 범죄 등으로 수배돼 도피한 사범이 체포된 경우도 있었다.

안전확인은 보이스피싱 또는 한국 가족과 장기간 연락이 되지 않아 공관에 도움을 요청한 것이 대부분이다. 사기사건은 룸렌트, 환전, 인터넷 상거래 등에서 상대방을 정확히 확인하지 않았다가 당한 피해, 절도는 식당 등에서 가방 등 소지품을 도난 당한 경우다.

한국학교연합회 총회

‘젓가락 향연’ 전시회

주캐나다한국대사관(대사 신맹호)과 한국문화원(원장 김용섭)은 충청북도 청주시(시장 한범덕)와 공동으로 오는 27일(목)부터 5월8일(금)까지 오타와 문화원(150 Elgin Street, Unit# 101)에서 ‘젓가락향연: Feast of K-Chopsticks’ 전시회를 연다. 월~금 오전 9시~오후5시.

충북무형문화재 칠장 김성호, 유기장 박상태, 섬유작가 이소라, 한지작가 이종국씨 등이 참여한다.

한국 젓가락 문화의 특성, 3척 옻칠나전 젓가락(김성호), 한-중-일 3국 문화 비교, 현대 작가들의 작품 등을 선보인다.

문의: 613-233-8008 / canada@korea.kr/ canada.korean-culture.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