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회 회장선거 논란

토론토한인노인회 신임 회장선거가 논란 끝에 오는 3월26일(목) 오전 10시부터 오후5시에 노인회관(2층)에서 치러진다.

노인회 선거관리위원회는 2019년 9월30일까지 연회비를 납부한 유권자가 직접, 비밀투표를 통해 차기 회장을 선출한다고 공고했다.

회장 출마하려면 2년 이상 연회비를 납부한 회원으로 3월 20일(목)까지 입후보 신청서를 등록금 5,000달러와 함께 제출해야 한다. 또한 정기적인 행사에 적극 참여했어야 한다는 단서가 붙어 판단기준이 명확하지 않은 논란의 소지가 있다.

또한 임기를 모르는 채 회장출마를 해야 하는 문제점도 있다. 선거공고에 따르면 회장의 임기(현재 3년)는 총회(4월 3일(금) 오전11시)에서 개정될 정관에 따라 ▶임기 1년에 2번 연임(최대 3년)이나 ▶임기 2년에 1번 연임(최대 4년)으로 변경될 수 있다.

당선자 공식발표도 검표 후 바로 하지 않고 4월 3일(금) 오전11시 총회에서 한다. 부회장 2명 중 한 명은 회장선거 차점자가, 나머지 한 명은 새 회장이 지명한다.

광고

한사봉, 회계 한숨 돌려

 MAG는 도네이션 영수증의 날짜와 기부자, 방법(현금/수표), 장부의 일련번호, 은행 입금 등에 대한 기록이 정확하지 않은 등의 문제점을 발견했지만, 이번에는 추가 조치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면서 향후 철저한 관리를 요구했다.

이에 최 회장은 “이번에 많은 것을 배웠으며, 지적사항들을 반드시 준수해나갈 것이다. 이로 인해 모금이 예년의 1/3로 줄었지만, 사랑의 양식 지원은 80% 수준을 달성했다”고 말했다.

봉사회는 올해 사무실 임대비 및 운영 등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