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주택가격 급등

광역토론토(GTA) 주택시장이 가격 및 거래에서 모두 급등현상을 보였다.

토론토부동산위원회(TREB)에 따르면, 지난 2월 GTA의 평균 주택가격은 91만290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16.7% 올랐다. 이는 3년 만에 가장 큰 폭의 집값 상승이다.

주택 종류별 가격상승률은 콘도(66만6,358달러)가 작년 대비 18.6%로 가장 높았고, 타운하우스(73만1,081) 14.9%, 단독주택(111만3,918) 13.7%, 반단독(87만2821달러) 4.5% 순이었다.

이 기간 거래는7,256채로 45.6%나 폭증했지만 지난 2019년 2월의 10년 만에 최저치와 비교한 것이라 그 의미는 상대적으로 약했다.

모든 주택 형태에서 작년 동기 대비 두 자릿 수의 거래증가율을 보인 가운데 단독주택(3,476채)이 61.8% 급증했고, 타운하우스(1,140) 44.9%, 반단독(647) 43.5%, 콘도(1,906) 24.8%로 집계됐다.

지난달 신규 매물은 1만613채로 작년보다 7.9% 늘었고, 시장의 실제매물(Active Listing)은 8,816채로 33.6% 감소했다.

한편, 중앙은행이 4일(수) 기준금리를 0.5% 포인트 전격 인하함에 따라 향후 주택시장이 어떻게 움직일지 주목된다.

모기지 이자율이 내려가면 부동산시장은 더욱 힘을 받을 수 있으며, 반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경제적 타격과 시장의 위축 가능성도 상존하는 상황이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