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국 ‘코로나 극복’ 돕기

모국의 코로나19 극복을 돕기 위해 토론토 한인사회가 팔을 걷어 붙였다.

온주실협(회장 신재균)은 마스크 1만장(2만달러 상당)을 모국에 보낼 예정이다.

실협의 마스크 지원은 지난해 총회에서 승인된 동포사회 지원 예산 5만 달러에서 충당할 예정이며, 협동조합 매장에는 모금함도 설치했다.

한편, 민주평통 토론토협의회(회장 김연수)도 자문위원을 대상으로 방역물품 지원을 위한 모금을 실시하고 있다.

성금은 평통 사무처에서 적십자사 등 관계기관을 통해 피해지역 주민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