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직자에 2천불씩 4개월

저스틴 트뤼도 연방총리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실직한 사람들에게 매달 최고 2천 달러씩 4개월간 지급한다고 25일(수) 발표했다.

트뤼도 총리는 신청 후 10일 안에 지원금 수표가 도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며, 이를 위한 온라인 사이트를 개설한다고 밝혔다.

또한 세계 모든 국가에서 캐나다로 입국하는 여행자는 검역법에 따라 2주일간 격리를 의무화했다. 단, 캐나다와 미국을 오가는 운송트럭 운전자와 의료진 등 필수분야 종사자는 제외다.

캐나다 도착 후 의심증상이 나타나면 대중교통 이용을 할 수 없으며, 취약계층과 접촉도 안 된다. 위반하면 벌금이나 체포 등의 처벌을 받을 수 있다.

이에 앞서 트뤼도 총리는 최대한 집에 머물라고 경고했다. 식품을 사거나 의사의 진찰, 약품 구입 등 필수적인 활동을 제외하고는 집 밖에 나가지 말라고 촉구했다.

부득이한 외출은 사회적 거리두기(2미터 이상)를 반드시 지키라며, 이를 심각히 받아들이지 않으면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강하게 밝혔다.

한편, 25일 현재 국내 코로나 확진자는 3,290명, 사망자는 30명으로 늘었다.

온주, 비필수 비즈니스 2주일간 폐쇄
필수 업종에 식품점, 편의점, 언론사, 부동산중개업 등 포함 

온타리오 덕 포드 주총리는 모든 비필수 업종을 25일(수)부터 2주일간 폐쇄하는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코로나19사태에도 영업을 계속할 수 있는 필수(Essential) 74개 업종에는 식품점, 편의점, 병원(치과와 가축병원 포함), 약국, 주유소, 호텔, 택시, 사무용품 판매점, 건축업, 언론사, 부동산중개업, 주류판매점(LCBO, 비어스토어) 등이 포함됐다.

주정부가 비필수 업종을 따로 발표하지 않았으나 서점, 미용실, 피부관리, 마사지, 피트니스클럽, 의류판매점 등이 해당한다. 필수 업종 목록은 웹사이트(news.ontario.ca/opo/en/2020/03/list-of-essential-workplaces.html) 참조.

25일 온타리오의 코로나19 확진자는 688명으로 전날보다 100명 증가했고, 사망자는 9명이다.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의심환자도 1만489명에 이른다.

토론토시, 정부명령 안 따르면 처벌
비필수 업종 영업제한 위반 단속

존 토리 토론토시장은 토론토가 중대한 전환점에 있다면서 정부의 명령(거리두기)에 개인이나 비즈니스가 따르지 않으면 엄벌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토론토시는 비필수 업종의 영업제한 위반 단속반을 가동해 최소 750달러의 벌금을 부과한다. 주민신고 콜센터(311)도 운영한다.

한편, 비즈니스 셧다운 등이 잇따르는 데다 대규모 해고 등으로 임대료를 내지 못하는 사태가 벌어질 수 있고, 모기지를 갚아야 하는 부동산 소유주도 어려움에 처할 수 있다면서 연방정부 차원의 대책을 촉구했다.

주택시장 ‘바짝 긴장’

 TREB “오픈하우스 중단, 비디오 가상투어로”

 광역토론토(GTA) 주택시장이 코로나19 사태로 거래가 실종되는 등 바짝 긴장하고 있다.

 최근 토론토부동산위원회(TREB)는 오픈하우스 중단과 비디오 가상투어 등을 권고한 가운데 업계에 따르면 시장 위축이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로열르페이지 한인부동산 김현재 중개인은 “시장이 매우 불안해 이번 주에는 딜이 거의 사라졌다. 실직 등으로 이미 계약된 것도 클로징을 못할 수 있다. 딱히 누구를 탓할 수도 없고, 분양 콘도의 계약 포기를 물어오는 손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바이러스가 잡히는 것만이 시장을 되돌릴 대안이며, 2~3개월 안에 희망적인 소식이 나와야 한다. 4월부터는 모기지를 못 낼 사람도 나올 거고, 벌써 유예신청이 은행에 몰린다는 소문도 있다”고 덧붙였다.

김일봉 중개인은 “문의와 쇼잉은 줄었지만 콘도시장의 열기는 여전하다. 시간이 지날수록 나빠질 것 같은데 길게 가진 않을 것이다. 과거 리만 쇼크 때 6개월 후 반등했는데 이보다 빨리 긍정신호가 나오면서 위기를 기회로 만들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사진이나 비디오를 통한 가상 쇼잉은 말만 그럴듯할 뿐이지 직접 눈으로 보지 않고는 의미가 없다. 일대일 대면 자제는 권고하지 않아도 손님 스스로 지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창희 중개인은 “잠재적인 수요는 많지만 지금은 대부분의 거래가 얼어붙은 것이 사실이다. 우선 오픈하우스와 쇼잉이 쉽지 않으니 고객들이 기다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다만,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고 나면 시장은 다시 뜨거워질 것이다. 낮은 이자율과 높은 수요가 대기중인 상태다”라고 말했다.

5만6,000여명의 중개인이 가입돼 있는 TREB은 “코로나19 팬데믹 사태에서 회원과 고객, 일반 대중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멀티리스팅(MLS) 시스템과 공개 웹사이트에서 오픈하우스를 금지하고, 중개인들에게 비디오 및 가상 투어를 포함한 대체 마케팅 전략을 촉구했다.

한인회, 업무 단축 운영

토론토한인회(회장 이진수)가 모든 프로그램(문화강좌, 동아리, 단체행사 등)을 휴강하고, 운영시간도 단축한다. 한인회 직원들은 재택근무에 들어갔으며, 당번제로 오전 10시~오후 4시까지 근무한다.

한인들은 직접 방문을 자제하고 전화(416-383-0777)나 이메일(admin@kccatoronto.ca)로 연락해야 한다. 꼭 필요한 경우는 사전 예약을 해야 한다.

한인회관에서 예정됐던 10명 이상 단체 모임(회의)도 연기나 취소됐고 외부손님 방문 등도 연기됐다.

재외선거 예정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