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직자에 2천불씩 4개월

저스틴 트뤼도 연방총리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실직한 사람들에게 매달 최고 2천 달러씩 4개월간 지급한다고 25일(수) 발표했다.

트뤼도 총리는 신청 후 10일 안에 지원금 수표가 도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며, 이를 위한 온라인 사이트를 개설한다고 밝혔다.

또한 세계 모든 국가에서 캐나다로 입국하는 여행자는 검역법에 따라 2주일간 격리를 의무화했다. 단, 캐나다와 미국을 오가는 운송트럭 운전자와 의료진 등 필수분야 종사자는 제외다.

캐나다 도착 후 의심증상이 나타나면 대중교통 이용을 할 수 없으며, 취약계층과 접촉도 안 된다. 위반하면 벌금이나 체포 등의 처벌을 받을 수 있다.

이에 앞서 트뤼도 총리는 최대한 집에 머물라고 경고했다. 식품을 사거나 의사의 진찰, 약품 구입 등 필수적인 활동을 제외하고는 집 밖에 나가지 말라고 촉구했다.

부득이한 외출은 사회적 거리두기(2미터 이상)를 반드시 지키라며, 이를 심각히 받아들이지 않으면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강하게 밝혔다.

한편, 25일 현재 국내 코로나 확진자는 3,290명, 사망자는 30명으로 늘었다.

온주, 비필수 비즈니스 2주일간 폐쇄
필수 업종에 식품점, 편의점, 언론사, 부동산중개업 등 포함 

온타리오 덕 포드 주총리는 모든 비필수 업종을 25일(수)부터 2주일간 폐쇄하는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코로나19사태에도 영업을 계속할 수 있는 필수(Essential) 74개 업종에는 식품점, 편의점, 병원(치과와 가축병원 포함), 약국, 주유소, 호텔, 택시, 사무용품 판매점, 건축업, 언론사, 부동산중개업, 주류판매점(LCBO, 비어스토어) 등이 포함됐다.

주정부가 비필수 업종을 따로 발표하지 않았으나 서점, 미용실, 피부관리, 마사지, 피트니스클럽, 의류판매점 등이 해당한다. 필수 업종 목록은 웹사이트(news.ontario.ca/opo/en/2020/03/list-of-essential-workplaces.html) 참조.

25일 온타리오의 코로나19 확진자는 688명으로 전날보다 100명 증가했고, 사망자는 9명이다.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의심환자도 1만489명에 이른다.

토론토시, 정부명령 안 따르면 처벌
비필수 업종 영업제한 위반 단속

존 토리 토론토시장은 토론토가 중대한 전환점에 있다면서 정부의 명령(거리두기)에 개인이나 비즈니스가 따르지 않으면 엄벌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토론토시는 비필수 업종의 영업제한 위반 단속반을 가동해 최소 750달러의 벌금을 부과한다. 주민신고 콜센터(311)도 운영한다.

한편, 비즈니스 셧다운 등이 잇따르는 데다 대규모 해고 등으로 임대료를 내지 못하는 사태가 벌어질 수 있고, 모기지를 갚아야 하는 부동산 소유주도 어려움에 처할 수 있다면서 연방정부 차원의 대책을 촉구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