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코로나 여파 제한적

 광역토론토(GTA) 주택시장은 코로나19 여파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됐다.

 국내 최대 부동산회사인 로열르페이지는 비즈니스 재개 시점이 올 여름을 넘기지만 않으면 GTA 주택시장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비록 늦여름인 8월 31일까지 재택조치가 이어지더라도 집값은 크게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는 주장이다.

 최근 로열르페이지는 2분기(6월 30일) 안으로 비즈니스 활동이 재개될 경우 연말 기준 GTA 평균 주택가격은 86만1,100달러로 작년 대비 1.5% 상승을 예상했다. 반면 코로나19가 늦여름에도 계속 위협을 가하면 연말 집값은 84만4,200 달러로 지난해 대비 0.5% 하락을 전망했다.

 로열르페이지 케빈 소머 COO는 “2019년 하반기에 시작된 수요 모멘텀이 올해 1분기까지 이어지면서 시장의 매물이 부족한 상황이었다. 그러다 3월 중순 매수 및 매도자 모두 사회적 거리두기와 팬데믹 여파로 시장에서 철수했다”고 언급했다.

 로열르페이지에 따르면 2020년 1분기 GTA의 콘도 평균가격은 전년대비 8.8% 상승한 58만508 달러, 2층 단독주택은 7.7% 올라 1백만 달러를 넘어섰다. 방갈로는 3.7% 상승한 82만6,186 달러를 기록했다.

 로열르페이지는 전국 주택가격에 대해서도 작년 대비 1% 상승한 65만3,800 달러로 안정적일 것으로 예측했다. 그러나 코로나19가 늦여름까지 악영향을 미치면 3% 하락한 62만7,900 달러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빠른 비즈니스 재개와 좀더 긴 여파 사이의 평균집값 차이는 2만6,000달러 소폭이라는 것이다.

광고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