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운 한인동포에 정성을

 토론토한인회(회장 이진수)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동포들을 돕기 위한 모금운동에 각계의 정성이 속속 답지하고 있다.

 한인회는 경제적으로 힘든 상황에 놓인 한인과 거동이 불편한 노인 등에 생필품과 마스크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12일 현재 모금운동에 7,000달러의 정성이 모아졌다. 온타리오한글학교협회 교사들이 2,000달러, 민주평통 토론토협의회(회장 김연수)와 한카노인회(회장 김세영)에서 각각 1,000달러를 기부했다.

 최영석 한인회 이사는 1,000달러와 마스크(KF94) 100개, 농심캐나다는 라면 200박스 등을 보탰다.

 한인회는 “모두 힘든 시기지만 더 어려운 동포들을 위해 십시일반 도움으로 코로나19를 잘 이겨내고자 한다. 조금이라도 힘이 되고자 하는 많은 한인들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지원대상은 각 단체 추천이나 개인의 신청을 받아 선정할 예정이다.

 한인회는 코로나19로 인해 정신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동포들의 상담과 정부 비상지원금 관련 정보 등도 돕는다.


 ▶후원방법: 현금 또는 체크(pay to KCCA), e-transfer(admin@kccatoronto.ca). ▶발송주소: 1133 Leslie st. North York, ON. M3C 2J6 ▶문의: 416-383-0777, admin@kccatoronto.ca  

 

모금 현황(12일 현재 총 7,000달러)

이진수 회장(500), 신옥연 이사장(500), 노문선 이사(500), 김재기 이사(300), 채수빈(100), 한카노인회(1,000), 최영석 이사(1,000. KF94 마스크 100개), 민주평통(회장 김연수, 1000), 온주한글학교협 교사일동(2,000), 농심캐나다(라면 200 박스), 익명(100) 

클로징 앞두고 실직하면?

 최근 주택을 매매하는 과정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예기치 않은 상황에 직면하는 경우가 있다. 집 구입 오퍼 단계에서 현재 일자리에 대한 불안감을 느끼거나 심지어 클로징을 앞두고 실직을 당하기도 한다.

 마음에 드는 집이 나타나 오퍼를 넣고자 하는데 고용 유지의 확신이 없을 때는 부동산중개인이나 업계 전문변호사 등의 조언을 받아 적절한 조건 조항을 삽입할 수 있다. 물론 매도자로서는 이를 탐탁지 않게 여길 수 있으니 숙고해야 한다.

 이미 계약서가 체결된 상황에서 클로징을 앞두고 코로나로 실직을 당했다면 더욱 암담할 수 있다.

 이에 대해 온타리오부동산위원회(RECO) 조셉 리처 감독관은 “많은 사업체들이 문을 닫고, 필수 업종만 운영되는 상황에서 일부 구매자들이 계약을 취소하는 것을 이해할 수 있다. 그러나 매매계약서(APS)는 법률적인 문서다. 자칫 디퍼짓 뿐만 아니라 더 큰 손해배상의 낭패를 당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주택 매입자가 금융기관의 파이낸싱 조건을 충족하지 못해서 계약을 취소하는 등의 기존 조건들과 현재의 코로나 팬데믹은 다른 상황이라는 설명이다.

 리처 감독관은 “모든 조건을 충족한 후 체결된 매매계약서를 팬데믹 상황으로 누구나 무효화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궁극적으로 특정 조건 및 관련 조항에 대해 전문가와 상의해야 한다. 중개인, 변호사, 대출 금융기관 및 매도자와 함께 현명한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매입 포기 후 계약서 가격보다 싸게 다른 사람에게 넘겼을 경우 법원은 그 차액을 부담시킬 수도 있다. 매도자가 열린 마음으로 받아들여 줄 때가 최선이다.

 리처는 “거래를 무효화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말은 아니다. 그러나 해법을 찾는데 전문가의 지원과 매도자의 열린 마음이 필요하다. 계약 해지를 위한 비용 등도 들어가니 진솔한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한인회 새 이사장 선출

 토론토한인회는 새 이사장 선출을 위한 투표를 오는 19일(화) 한인회관에서 실시한다. 당초 온라인 투표도 검토했으나 비밀유지와 관리상 어려움 등으로 직접 현장투표만 하기로 했다.

 투표시간은 오전9시부터 오후 4시30분까지로 늘렸으며 투표 전까지 현장에서 이사회비를 납부하면 투표자격이 부여된다. 2미터 거리두기와 5명 이상 한 곳에 모이지 않도록 주의할 예정이다.

 투표결과는 당일 오후 7시 화상회의로 열릴 이사회에서 발표한다. 현재 한인회 이사는 총 56명이다.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토론토 콘도시장 하락세

 천정부지로 치솟던 토론토 콘도시장이 코로나 직격탄을 맞아 하락세로 반전했다.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토론토 일부 지역의 4월 콘도 가격은 두 달 전보다 10만 달러 넘게 내리고 거래도 급감했다.

특히 단기임대 Airbnb가 속속 장기로 돌리면서 토론토의 임대 물량이 늘어 콘도 임대료가 6% 하락했다. 다운타운의 대형 고급 콘도 임대가 가장 큰 타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Rentals.ca의 4월 임대물 분석에 따르면 토론토의 1베드룸 콘도 임대비는 월간 4%, 작년 대비 5.8% 떨어졌다. 2베드룸의 경우는 월간 7.7%, 연간 3.3% 내려갔다.

콘도 300평방피트에서 1400평방피트까지 규모별 임대료는 최소 3.7%에서 최고 20.2% 하락했고, 특히 규모가 큰 콘도일수록 임대료 하락률이 현저했다.

이에 대해 업계는 코로나 사태로 재택근무가 늘면서 비싼 다운타운의 콘도 임대보다는 외곽을 선호한 영향도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토론토-인천 직항 재개

한인들이 내달 재개될 토론토-인천 직항노선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대한항공은 6월 2일(화)부터 주 3회(화·목·토), 에어캐나다는 24일(수) 이후 매일 운항할 예정이다.

여행업계에 따르면 모국을 방문하려는 한인과 유학생들의 예매가 몰리면서 대한항공 특별할인 항공권(1,499달러)이 거의 매진됐다.

한편, 코로나19 사태로 한국과 캐나다의 무비자 입국이 제한돼 시민권자의 경우 영사관에서 별도비자를 발급받아야 한다. 한국을 긴급히 방문할 사유가 있어야 하며, 마스크 착용 및 2주간 자가격리도 의무 사항이다.

김진향 온라인 강연회

민주평통 토론토협의회(회장 김연수)는 오는 25일(월) 오후 8시 30분 김진향 개성공단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사진)의 통일 강연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평통위원은 물론 동포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코로나 사태 이후 남북의 상황과 이에 따른 경협 협상의 진전을 예상해 보고, 한국 총선 이후 변화된 상황을 살펴보는 기회다. 개성공단의 역할과 가능성도 소개된다.

주최측은 “지금까지의 남북 평화 여정을 짚어보고, COVID-19 위기를 남북의 또 다른 기회로 발전시킬 방법에 대해 함께 생각해 보는 시간”이라고 전했다.

화상회의 시스템 줌(Zoom)을 통해 참가하게 되며, 웹사이트(zoom.us/join)에서 아이디(879 8730 8566)와 비밀번호(nuac)로 접속하면 된다.

김진향 이사장은 카이스트 미래전략대학원 연구교수, 대통령비서실 인사수석실 비서관 등을 역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