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콘도시장 하락세

 천정부지로 치솟던 토론토 콘도시장이 코로나 직격탄을 맞아 하락세로 반전했다.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토론토 일부 지역의 4월 콘도 가격은 두 달 전보다 10만 달러 넘게 내리고 거래도 급감했다.

특히 단기임대 Airbnb가 속속 장기로 돌리면서 토론토의 임대 물량이 늘어 콘도 임대료가 6% 하락했다. 다운타운의 대형 고급 콘도 임대가 가장 큰 타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Rentals.ca의 4월 임대물 분석에 따르면 토론토의 1베드룸 콘도 임대비는 월간 4%, 작년 대비 5.8% 떨어졌다. 2베드룸의 경우는 월간 7.7%, 연간 3.3% 내려갔다.

콘도 300평방피트에서 1400평방피트까지 규모별 임대료는 최소 3.7%에서 최고 20.2% 하락했고, 특히 규모가 큰 콘도일수록 임대료 하락률이 현저했다.

이에 대해 업계는 코로나 사태로 재택근무가 늘면서 비싼 다운타운의 콘도 임대보다는 외곽을 선호한 영향도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