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체 무이자 대출 확대

연방정부는 코로나 사태로 타격을 입은 사업체들을 돕기 위한 무이자대출프로그램(CEBA)의 대상 범위를 소규모 비즈니스까지 확대했다.

CEBA는 정부가 보증을 서고 시중은행이 사업체들에게 최고 4만 달러를 대출해주는 프로그램이다.

대출금은 2022년 12월 31일까지 상환하면 무이자에 1만 달러는 무상이다. 이후는 3년 만기 대출로 전환돼 5% 이자가 적용된다.

지난해 급여로 최소 2만 달러, 최고 150만 달러를 지출한 사업체면 신청할 수 있다. 2만 달러 이하를 지출했어도 2018년과 2019년 세금보고를 마쳤으며 월세와 전기료 등 운영비로 4만~150만 달러 지출을 증명하면 가능하다.

사업체 월세지원은 25일부터 연방모기지주택공사(CMHC) 웹사이트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건물주는 4~6월분 월세의 25%를 세입자, 50%를 정부로부터 받고 나머지 25%는 깎아주는 프로그램이다.

한편, 연방 보건당국은 코로나 확산 방지 차원에서 모든 주민의 마스크 착용을 권고했다. 캐나다-미국 국경 차단(비필수요원)은 6월 21일까지 연장됐다.

 온주 긴급명령 29일까지 연장
 각급 학교 올해 학기 전면 취소

온타리오 주정부는 각급 학교의 올해 학기를 전면 취소했다. 따라서 오는 9월 새 학기에나 열릴 수 있다.

또한 긴급명령 기간을 오는 29일까지로 연장했다. 이에 따라 식당 영업제한, 수영장 폐쇄 조치 등이 이날까지 유지된다.

이와 별도로 의류점 등 소매업소의 영업재개를 허용한 경제 재개 1단계는 지난 19일부터 가동됐다. 주정부는 추후 2~3단계를 통해 술집, 식당의 영업제한을 완화하고 미용실 등의 영업재개를 허용할 방침이다. 발표 시기는 미정.

한인회 신옥연 이사장 연임

코로나 연기 세금보고는?

개인 소득신고 마감일(61임박

코로나19 사태로 연기된 개인 세금보고 마감일(6월1일)이 임박해 서둘러야 한다.지난해 소득증명서(T4 등)와 소득공제 받을 수 있는 영수증 등을 챙겨 회계사를 통하거나 간단할 경우 직접 신고하면 된다.

세금보고 항목은 기부금, 의료비용, 연금, 커미션, 배당금, 양도소득 등 다양하다. 학자금 대출이나 투자 이자비용도 공제 대상이며, 연방의 학비공제를 위해서는 T2202A를 준비해야 한다.

첫 주택구매자는 은퇴저축(RRSP)에서 비과세로 인출할 수 있는 금액이 3만5,000 달러(부부 7만 달러)로 인상됐다.

임대소득에 대해서는 모기지 이자, 관리비, 재산세, 공과금, 보험료, 자영업자는 운영비용 등을 공제받을 수 있다.

투자용 부동산을 매각해 수익을 올렸다면 양도차액의 50%가 소득으로 잡힌다. 또한 해외 자산 및 소득이 10만 달러 이상이면 신고해야 한다.

내 집 마련의 기회인가?

광역토론토(GTA) 주택시장이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가운데 내 집 마련 위한 절호의 기회로 삼을 수 있을까?

올해 초 GTA 주택시장은 오퍼 전쟁과 함께 가격 급등으로 집 장만을 갈망해온 밀레니얼 세대와 많은 사람들을 실망시켰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4월 거래는 작년 대비 69% 급감했고, 평균가격은 82만1,392로 비록 1,000달러 올랐으나 두 달 전(91만319달러)보다는 9만 달러 하락했다.

팬데믹 상황에서도 여전히 급여를 받는 주택구입 희망자들은 이를 기회로 인식하기도 한다.

이와 관련, 전문가들은 유리할 수 있지만 향후 실직 등 위험에 노출될 수 있으므로 주의를 당부했다. 집값의 바닥을 찾는 것도 쉽지 않고, 비록 10여 년 만에 찾아 온 기회라도 경제 활기와 함께 곧바로 상승할 수도 있다.

온라인 부동산회사 Condos.ca는 “집값이 바닥일 때 첫집 마련에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 그러나 매물 가격에서 큰 할인은 없을 것으로 본다. 단지 1만, 2만 달러 낮아진 98% 수준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Zoocasa.com은 “코로나로 매일 일하지 못하는 경우가 늘어 위성도시가 선호될 수 있다. 905지역과 해밀턴, 피터보로, 배리, 런던, 키치너 등이 부상한다. 1주일에 3일만 출근한다면 시내보다 외곽 주택을 구입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CCPA(Canadian Center for Policy Alternatives)는 “25~35세 젊은층이 지난 2월 이후 30% 정도 직장을 잃거나 근무시간이 대폭 줄어 집을 살 엄두를 못 낼 것이다. 운이 좋게 일자리를 유지하면서 집값이 급락하면 기회지만 밀레니엄 세대가 이를 누리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로열르페이지 부동산의 필 소퍼 CEO는 “연초보다 집 구입에 유리하지만 위험성이 존재한다. 솔직히 미지수가 많다. 만일 가을에 감염이 재확산 되더라도 짧은 기간에 관리 가능하면 지진의 여진처럼 여길 것이다. 반면 장기간 큰 사태로 번지면 막대한 타격을 입힐 수 있다”고 전망했다.

2020 한가위축제 취소

북부한인번영회(회장 채현주)는 코로나19 사태로 올해 한가위축제를 취소했다.

당초 한가위축제는 8월22일부터 이틀간 노스욕 멜라스트맨 광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이에 번영회는 TD은행 등 후원업체들과 대체 행사를 검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