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극복 안녕 캠페인

▲이진수 한인회장(왼쪽)과 이민복 한국식품 블루어점 대표

토론토한인회(회장 이진수)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동포들을 돕기 위한 ‘안녕(Good Morning) 캠페인’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각계의 성금이 속속 답지하고 있다.

한인회는 코로나 비상대책 활동의 일환으로 생계의 어려움을 겪는 실직자, 저소득층, 장애인, 시니어, 싱글 맘&대디 등에게 안부전화와 생필품, 마스크를 전달하는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25일 현재 총 3만5,800달러를 모금했으며, 팬아시아와 한국식품에서 2만2,000달러, 이수잔(한인회 부회장)-김민구(아리랑코리아 대표) 부부가 5,000달러를 보탰다.

한인회는 동포들의 정신건강 회복도 돕고 있으며, “더불어 살아가는 공동체 속에서 나눔과 배려의 삶의 문화를 함께 만들어가자”고 당부했다.

1차로 동포 약1,000명에게 안부전화와 갤러리아 등 경제단체에서 지원받은 마스크와 생필품을 140여명에게 지원했다. 도움이 필요한 한인은 이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면 된다.

▶후원방법: 현금 또는 체크(pay to KCCA), e-transfer 등 ▶발송주소: 1133 Leslie st. North York, ON. M3C 2J6 ▶문의: 416-383-0777, admin@kccatoronto.ca (김효태 편집부장 | htkim@krep.ca)

(모금현황, 25일 현재 총3만5,800 달러)
이진수(500), 신옥연(500), 노문선(500), 김재기(300), 채수빈(100), 한카노인회(1,000), 최영석(1,000, 마스크 100개), 민주평통(1,000), 온타리오한글학교협 교사일동(2,000), 농심캐나다(라면 200 박스), 최순실(300), 한국식품(블루어점 7,000, 미시사가점 7,000), 팬아시아(8,000), 양경춘(500), 박보흠(500), 이수잔-김민구(5,000), 김연백(100), 공군전우회(200), 재향군인회(300)

문 열어놓고, 불 켜고…

온타리오 주의 경제 재개에 따라 부동산시장이 다시 활기를 찾을 예정인 가운데 코로나19를 계기로 직접 대면과 접촉을 최대한 피하는 방향으로 전개되고 있다.

최근 온타리오부동산협회(OREA)는 중개인들이 오픈하우스나 쇼잉을 할 때 지난 2개월간 준수했던 공중보건과 동일한 수준의 예방조치 강구 지침을 내놓았다.

이에 대해 주택을 매물로 내놓고 쇼잉 등을 할 때 중개인과 고객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며, 온라인 오픈하우스를 포함한 가상투어 활용도 적극 권고했다.

OREA는 “가능한 한 온라인 투어로 전환하기를 바란다. 구매 희망자들의 우려와 예방조치 강구 요구가 커지고 있다. 사실 간단한 조치들만 지키면 된다”고 강조했다.

OREA는 만일 직접 집을 쇼잉해야 할 경우에는 고객에게 개인 보호 장비와 마스크를 착용토록 해야 한다면서, 가능하면 이들을 제공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또한 쇼잉들 사이에 집을 소독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두고 방문 스케줄을 잡아야 하며, 투어 시간도 가급적 최소화 할 것을 당부했다.

방문자들이 어떤 것도 만지지 않고 집을 볼 수 있도록 문은 미리 열어놓고, 조명등도 켜놓아야 한다.

만일 콘도미니엄을 쇼잉하는 경우에는 엘리베이터 이용 규칙을 준수해야 한다. 물리적 거리두기가 불가능한 경우에는 한 사람 또는 두 사람, 그렇지 않으면 같은 가구 구성원만 동시에 엘리베이터에 타야 한다.

중개인은 쇼잉하는 집의 화장실을 사용하지 않게 주의하고, 고객이 방문하기 전과 후에 비누와 물 또는 손 소독제로 씻도록 해야 한다.

한국전 참전용사에 마스크

이날 신 대사는 “한국과 캐나다가 70년 전 6.25 전쟁에서 함께했던 것처럼, 양국 협력을 통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로렌스 맥아울레이 연방 보훈장관은 “한국으로부터의 이 선물은 두 나라 사이의 영원한 우정에 대한 확인”이라고 화답했다.

이 소식은 국영방송 CBC를 통해 전국에 보도됐다. 캐나다는 한국전에 2만6,000여명을 파병, 이 중 516명이 전사했다.

부실 장기요양원 사태

온타리오 주정부가 부실경영으로 지탄을 받고 있는 5개 장기요양원(양로원)을 인수해 직접 운영하기로 했다.

덕 포드 온주총리는 이들 요양원엔 6월 12일까지 군 병력이 계속 주둔해 입주자들을 관리토록 했다.

코로나 집단 감염 요양원 5곳에 파견된 캐나다군은 보고서에서 코로나 감염자가 아무런 제재 없이 돌아다니거나, 간병인이 감염자 방에서 쓰던 마스크와 장갑을 그대로 낀 채 다른 입주자를 돌봤다고 지적했다.

또한 입주자들은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했으며, 몇 주간 목욕을 시키지 않거나 유효기간이 지난 의약품, 바퀴벌레, 썩은 음식 등도 목격됐다.

군은 지난 2주간 오차드빌라(피커링), 앨타먼트(스카보로), 이튼빌(이토비코), 호손플레이스(노스욕), 그레이스매너(브램튼) 등 온주 장기요양원 5곳의 업무지원과 실태관찰을 했다.

이들 요양원은 기본적으로 인력과 코로나 보호장비 부족 등의 문제점을 안고 있었다. 조사 항목 20개 중 15개를 거의 지키지 않았다.

이에 충격을 받은 덕 포드 총리는 “진상을 철저히 조사해 조처하겠다”고 밝혔고, 저스틴 트뤼도 연방총리는 “양로원의 처참한 실상에 분노와 슬픔을 느낀다”고 토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