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거래 급감-가격 상승

 광역토론토(GTA) 주택시장이 거래 급감에도 가격은 오르는 현상을 보였다. 집을 팔려는 사람들이 코로나 사태가 끝나기를 기다리면서 매물로 내놓기를 꺼렸기 때문으로 해석됐다.

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에 따르면 지난 5월 주택거래는 4,606채로 작년 동기 대비 54% 감소했고, 평균가격은 86만3,599달러로 작년보다 3% 올랐다.

이 기간 신규매물이 9,104채로 작년 동기(1만9,394채)보다 53.1% 급감하면서 집값 상승을 부추긴 것이다.

월간으로는 거래, 가격 모두 개선된 양상을 나타냈다. 거래의 경우 전달에 67.1% 빠졌던 것에 비해 감소폭이 줄었고, 집값은 4월보다 4.6% 올랐다. 신규매물도 전달에 비해 47.5% 증가했다.

지난달 단독주택 평균가격은 103만 달러로 0.9% 하락했고, 토론토시(416지역)에서는 142만 달러로 2.7% 상승했다. 콘도미니엄의 경우 62만5,445 달러로 6% 뛰었고, 토론토시는 67만4,028 달러로 5% 올랐다.

한편, 에어비앤비 등 단기임대가 장기임대로 전환한 영향 등으로 콘도 월세는 1베드룸이 2,086달러로 작년 대비 5.1%, 2베드룸은 2,740 달러로 5.6% 각각 하락했다.

최근 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는 코로나 팬데믹에 따른 경기침체로 전국 주택가격의 9~18% 하락을 전망한 바 있으나, TRREB은 올해 하반기부터의 개선 기대감을 내비치고 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