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착용 의무화

토론토시는 실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을 오는 7일(화)부터 9월 말까지 의무화했다. 이후 연장 여부는 9월 30일부터 열릴 가을 시의회에서 결정한다.

단, 2세 이하 어린이나 정신적, 신체적 장애 때문에 마스크를 쓸 수 없는 경우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어린이 데이케어와 일반인 출입을 금하는 곳 등도 예외다.

브램튼시도 6일(월)부터 실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미시사가, 해밀턴 등도 마스크 의무화 대열에 합류한다.

또한 토론토대중교통위원회(TTC)는 시내버스와 지하철 등 대중교통 안에서 반드시 마스크를 쓰도록 했다. 이유없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최고 195달러의 벌금을 받을 수 있다.

한편, 연방정부는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외국인 입국 제한 조치를 7월 말까지 연장했다. 외교관을 비롯해 항공사 승무원, 캐나다시민권자의 직계 가족 등은 예외다. 또 계절 근로자 및 보건 인력, 유학생도 입국 금지 대상에서 제외했다.

1일(수) 현재 캐나다의 코로나 누적 환자는 10만4,271명, 사망자는 총 8,615명이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