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이 지원금 최고(?)

한인들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정부지원금을 가장 많이 챙긴 것으로 드러나 의아함을 사고 있다.
최근 캐나다통계청의 설문조사 응답자 가운데 연방정부가 지원한 긴급재난지원금(CERB)이나 실업급여를 신청한 한인 비율이 67.7%로 가장 높았다. 그 뒤를 필리핀계(64.5%), 라틴계(63.5%), 서부아시아계(61.1%)가 이었으며, 중국계(49.5%)와 백인(45.7%)은 낮았다.

이번 설문에 전국에서 3만6천여 명이 참여했으며, 19%가 정부지원금을 신청했거나 받았다고 밝혔다.

직장을 잃거나 단축근무를 하는 한인 응답자는 40.1%로 동남아계(40.2%), 흑인(37.9%), 백인(34.1%)보다 많았다. 전반적으로 재정난을 겪는 유색인종들이 백인들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월세와 모기지, 식재료비 등을 충당하기 어렵다고 응답한 한인은 36.1%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아랍계(44%), 필리핀계(42.9%), 서부아시아계(42%), 동남아시아계(40.3%), 흑인(38.5%) 등이 백인(23.2%)보다 높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 5월 26일부터 6월 8일까지 온라인에서 실시됐다. 단, 통계청은 무작위 설문이 아니라 전체를 대변하지는 못한다고 덧붙였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