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급등 막으려면…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도 토론토의 집값이 꾸준히 오르는 가운데 부동산 업계는 정부의 경제회복 계획에 있어 주택공급 확대를 촉구했다. 수요 급증으로 집값이 뛸 수 있다는 것이다.

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는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 극복 상황에서 주택을 사고자 한다. 경제가 회복되면서 집값이 폭등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TRREB은 “팬데믹 기간 동안에는 주택 거래가 감소했어도 매입자와 매도자가 같은 수준으로 줄면서 집값이 유지됐다”면서 “만일 매물을 내놓지 않으면 공급부족 사태를 촉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TRREB에는 부동산중개인 5만6,000여명이 등록돼 있으며 주택 소유자를 늘리는 정책보다는 공급을 늘려야 적정한 수준의 집값을 유지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한 개의 필지에 두 가구가 나란히 지어지는 듀플렉스(duplex)나 저층 아파트 공급도 가속화하고, 재산세 납부 연기, 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 및 RRSP 전용에 대한 유연성 상향도 권고했다.

한편, 지난달 광역토론토를 중심으로 주택신축이 크게 증가해 업계의 회복을 점치게 했다.

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에 따르면 지난 6월 토론토시에서는 2,818채가 신축돼 작년 동기대비 15% 증가했다. 단독주택 신축(652채)은 17% 늘었다.

이 기간 계절적 요인을 반영한 연간 환산 전국 주택신축은 21만1,681채로 전달(19만5,453)보다 8.3% 증가했다. 특히 도심지 신축이 19만6,675채로 8.7%(다가구 13%↑, 단독 4.5%↓) 증가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