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상 호턴 앨버타대 교수


왼쪽부터 하비 올터, 마이클 호턴, 찰스 라이스

2020년 노벨 생리의학상은 마이클 호턴(70) 캐나다 앨버타대 교수와 하비 올터(85) 미국 국립보건원(NIH) 박사, 찰스 라이스(68) 미국 록펠러대 교수에게 돌아갔다.

스웨덴의 카롤린스카의대 노벨위원회는 C형 간염 바이러스 발견에 결정적 기여를 한 공로를 인정해 이들 3명을 공동 수상자로 선정했다. 이들은 간경변과 간암의 주요 원인인 혈액 매개 간염 퇴치에 기여한 공로가 있다고 노벨위원회는 평가했다.

노벨위원회는 “만성 간염의 원인이 밝혀졌고 수백만 명의 생명을 구한 혈액검사와 신약 개발도 가능해졌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