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꿈’ 장원 김다현

▲‘나의 꿈 에세이 발표대회’에서 장원을 차지한 김다현 학생과 꿈의 동기가 된 길고양이 ‘박둥이’

 ‘2020 나의 꿈 에세이 발표대회’(온라인)에서 김다현 학생이 장원을 차지했다.

나이아가라한글학교에 다니는 김다현 양은 ‘박둥이’라고 이름 붙인 길고양이와 친해지는 과정을 통해 고양이와 강아지를 좋아해 애견훈련사가 되고 싶은 꿈, 박둥이의 애교를 이모티콘으로 만들면서 그림작자의 꿈도 함께 키우게 됐다는 내용을 잘 발표해 영예를 안았다.  

대회는 청소년들에게 꿈을 향해 도전하고 실현할 수 있도록 돕는 취지로 지난 19일 줌(Zoom)으로 본선(15명)이 열렸으며, 부장원은 미쉘 장(Michelle Zhang), 김주영, 3등은 이예린, 김벼리, 차하은 학생에게 각각 돌아갔다. 나머지 9명은 격려상.

주최측은 당초 발표보다 상금을 올려 총 2,500달러의 장학금(장원 400달러, 부장원 각 300달러, 3등 각 200달러, 격려상 각 100달러)을 지급했다.

 이 대회는 캐나다온타리오한국학교협회(회장 신옥연)와 캐나다한국교육원(원장 이종원)이 공동 주최했다.


▲장원: 김다현 ▲부장원: 미쉘 장(Michelle Zhang), 김주영 ▲3등: 이예린, 김벼리, 차하은 ▲격려상: 최현, 김동현, Shandel Jarabejo, Jessica Borras, 성현모, Klara Stefani Javier, 최영서, Hyogyeom Kim, 송연진

온라인 ‘신년하례식’

토론토한인회(회장 이진수)는 새해 1월4일(월) 오전 11시 ‘신년하례식’을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한인회는 “코로나로 힘든 시기에 동포들이 온라인으로나마 함께 만나서 새해 인사와 덕담을 나누는 시간을 갖고자 한다”고 밝혔다.

행사는 애국가와 캐나다 국가 제창, 인사말(한인회장, 총영사, 단체장), 동포들 덕담 나누기 등으로 진행된다.

 사전 신청자에 한해 줌(Zoom) 링크를 보내며, 이메일(admin@kccatoronto.ca)이나 전화(416-383-0777)로 신청하면 된다.

교향악 온라인 콘서트

캐나다한인교향악단 온라인 콘서트가 지난 18일 인기리에 열렸다.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기념하여 ‘The Beethoven Filter’라는 주제의 시즌 두 번째 공연였다.

베토벤 생애의 말년에 작곡한 OP.132 곡과 첼로를 위한 소나타, 바흐의 플룻 4중주가 연주됐다. 21일 현재 1,500명이 넘는 관객이 관람했으며, 웹사이트(kcso.ca)에서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차기 공연은 내년 2월5일(금)에 있을 예정이다. 문의: meetKCSO@gmail.com

한국여권 신청 온라인

 한국여권의 재발급 신청이 간편해졌다. 온라인으로 신청하고 재외공관에서 수령하면 된다.  

최근 한국 외교부는 온라인 여권 재발급 신청 서비스를 국내외 모든 여권사무대행기관과 재외공관을 통해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민원인은 주소지와 상관없이 온라인으로 재발급을 신청하고, 지정한 기관에 방문해 수령하면 된다. 

영사민원24(http://consul.mofa.go.kr)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단, 18세 미만이거나 생애 최초 전자여권 신청자, 외교관·관용·긴급여권, 병역미필자는 민원창구를 직접 방문해야 한다.

한편, 국민의 개인정보보호 강화를 위해 온라인으로 신청된 여권은 주민등록번호 없이 발급된다.

온주 주택시장 전망

 2021년도에 온타리오주의 주택가격은 크게 오르고, 거래는 공급부족에 따라 부진할 것으로 전망됐다. 

 캐나다부동산협회(CREA)는 온주 기존주택 평균가격이 내년에 82만3,656달러를 기록해 16.3% 상승을 내다봤다. 거래는 22만1,220채로 올해보다 3.3% 감소를 예상했다.

 CREA는 “온타리오는 수년 동안, 특히 토론토 외곽에서 강력한 수요를 보여 공급 여력이 약화됐다. 특히 좀더 큰 단독주택을 찾는 잠재적인 구매자들이 경쟁을 벌이면서 집값을 끌어올릴 것이다”라고 예측했다.

 코로나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올해 기록적인 강세를 보이고 있는 부동산 시장이 내년에도 이어질 것임을 시사한 것이다.

2021년 전국 평균 주택가격은 62만400달러로 올해보다 9.1% 상승, 거래는 58만3,635채로 7.2% 증가를 내다봤다.

연방 중앙은행이 이자율을 2023년까지 낮게 유지할 것이며, 현재의 최저수준 모기지율이 새해에도 이어질 것이라 시장은 여전히 활기를 보인다는 설명이다.

 올해의 경우, 연말을 1주일 앞둔 시점에서 온주 평균가격은 70만8,377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17% 상승, 거래는 22만8,665채로 9.2% 증가한 마감을 예상했다.

전국 평균가격은 56만8,758달러로 작년보다 13.1% 상승, 거래는 54만4,413채로 11.1% 증가할 것으로 봤다.  

CREA는 “저금리와 경제 펀더멘탈 개선으로 내년에 주택시장 진입이 용이해져, 온주를 제외한 모든 주에서는 활발한 거래가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의 꿈 에세이 발표대회

청소년들이 꿈을 향해 도전하고 실현할 수 있도록 돕는 ‘2020 나의 꿈 에세이 발표대회’가 온라인으로 열린다.

원고 심사를 거쳐 본선에 진출한 15명이 오는 19일(토) 오후 2시 ‘나의 꿈’을 주제로 발표한다. 캐나다온타리오한국학교협회(회장 신옥연)와 캐나다한국교육원(원장 이종원) 공동주최 행사다.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총 2,000달러의 장학금(장원 400달러, 부장원 300달러, 격려상(13명) 각 100달러)이 주어진다.

한편, 협회는 지난 12일(토) 세종 리더십 탐구에 대한 토론대회인 ‘아리 아리! 한글! 세종 리더십 배움 한마당’을 성황리에 개최했다.

세종대왕의 애민정신과 도덕성을 주제로 7학년 이상, 한글학교 교사의 추천을 받은 학생들이 참여해 진지한 토론을 벌였다. 참여학생 전원에게 격려금 전달.

 또한 교사들을 대상으로 세종 리더십 교재(파워포인트) 공유전을 가졌으며, 선별된 교육자료를 한글학교들에 배포해 학생들을 가르칠 때 활용한다. 

▲지난 12일 세종의 리더십에 대해 토론하는 학생들

한인들 호소 정부에 전달

 ‘무궁화요양원’을 되찾기 위한 한인들의 호소가 온타리오 주정부에 충실히 전달됐다는 평가다.

무궁화인수추진위는 지난 14일 마감된 편지(시민의견) 보내기에 1만명 정도 참여했을 것으로 추정한다. 한인 2세 강소라씨가 change.org에 올린 온라인청원에도 2만6,183명이 참여했다.

이에 앞서 열린 주민 공청회(컨퍼런스 콜)에서도 무궁화 소유권의 영리업체 리카케어에 이전을 반대하는 한인사회의 목소리가 강하게 전달됐다.

또한 무궁화요양원이 있는 지역의 질 앤드류(NDP) 주의원은 의회 대정부 질의에서 무궁화 허가권을 영리법인에 주지 말아야 한다면서 “리카가 운영 중인 여러 요양원에서 수백 명의 사망자가 발생, 집단소송까지 당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공영방송 CBC는 지난 12일 무궁화 입주자 김종길(103)씨 손녀 강소라씨와 김도헌 대표의 인터뷰를 전하며 한인들의 반대 여론을 비중있게 보도했다.

이에 추진위는 한인사회의 뜻이 주정부에 확실하게 전달됐을 것이라며 성공적이라고 자평했다.

내년 집값 6% 상승 전망

 2021년도 광역토론토(GTA) 평균 주택가격(중앙값)이 한자릿수 상승할 것으로 전망됐다.

 부동산회사 로열르페이지는 내년 GTA 평균집값이 99만300달러로 올해보다 5.75% 오를 것으로 예측했다. 특히 2층 단독주택이 119만 달러로 7.5% 상승해 시장을 견인하며, 콘도미니엄 가격은 제자리에 머물 것으로 예상했다.

 콘도의 경우 상대적으로 넓은 공간의 외곽(905지역)에 대한 수요에 힘입어 평균 60만800달러로 올해보다 0.5%의 소폭 상승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최근 토론토시의 콘도 가격은 하락세를 보였다.

 로열르페이지 필 소퍼 CEO는 “콘도시장의 부진이 지속되지는 않을 것이다. COVID-19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서 내년 1월부터 이민자와 학생들이 다시 돌아온다”고 말했다.

 그는 “내년에 집을 사고 싶어하는 사람들의 의지가 매우 강하다. 이자율이 최저 수준을 유지하며, 콘도 선호 경향이 강한 첫 내집 마련자 등이 다시 올 것이다”고 강조했다.

 르페이지에 따르면 베이비 붐 세대가 수년 동안 교외와 휴양지로 이주하면서 외곽의 주택가격이 상승 추세였는데, 올해는 팬데믹으로 젊은 가구들까지 집에서 일하고 공부할 수 있는 공간을 찾아 이 추세에 가세했다.

 소퍼는 “내년에는 다시 사무실로 돌아오면서 이런 열풍이 수그러들 것이다. 교외로 이사를 생각하는 사람들이 통근할 일을 깨닫게 되면 일부 생각을 바꿀 것이다. 물론 재택근무를 계속하는 사람도 있지만 이는 기술의 진보로 코로나 이전에 이미 장려됐던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르페이지의 토론토 시장 전망은 다른 도시에 비해 다소 부정적인 편이다. 오타와 집값은 내년에 62만4,000달러로 11 %, 밴쿠버는 126만 달러로 9%, 몬트리올은 51만4,000 달러로 6% 각각 상승을 전망했다. 전국 주택가격은 74만6,100달러로 5.5% 오를 것으로 봤다.

 한편, 리맥스 부동산회사도 내년 광역토론토 주택가격의 6% 상승을 전망한 바 있다.

효 문학작품 온라인 시상

 캐나다한국문화예술협회(이사장 김정희.사진)가 효문화 정립을 위해 시행한 ‘제 15회 효 문학작품 공모전’ 시상식을 18일(금) 오후 7시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수상자 및 참가자에게 온라인 구글미트 링크를 개별 통보한다.

금상은 일반부 이남수씨와 김수인(청소년), 신서영(어린이). 금상엔 상패 및 상금 각 300달러가 주어진다.

아카데미오케스트라

 토론토아카데미심포니오케스트라(지휘 조상두)는 금주말인 19일(토) 오후 7시30분부터 ‘제16회 콘서트’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2세들이 들려주는 한국의 바다 동해 이야기’를 주제로 박인성, 이수민, 최형준, 김 루시아, 김동현 등이 출연한다. 이현정(해금)씨 찬조출연.

 관람할 수 있는 링크 추후 공지. 문의: 416-457-75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