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18시간 도시’ 부상

 PwC & ULI 보고서 전망

 올해 부동산시장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불확실한 경제에도 불구하고 전례없는 성장을 구가했다. 그러나 코로나 2차 확산이 현실화되면서 내년도 시장 동향에 대한 업계의 촉각이 곤두서고 있다.

 세계 4대 회계법인 PwC와 최대 규모의 부동산전문가 네트워크 ULI(Urban Land Institute)가 ‘2021년 부동산 동향’(Emerging Trends in Real Estate) 보고서에서 내년도 시장은 ‘24시간 도시’가 지고, ‘18시간 도시’는 부상할 것으로 전망했다.  

 ‘24시간 도시’란 토론토처럼 24시간 잠들지 않는 도시를 말하며, 인구밀집도가 높고, 생활비도 비싸다. 이에 비해 ‘18시간 도시’는 덜 붐비고, 덜 비싼 외곽의 성장 잠재력이 큰 도시다. 특히 밀레니얼 세대에게 매력적인 편의시설이 갖춰진 18시간 도시는 성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코로나 팬더믹으로 건강과 안전이 어느 때보다 중요시되면서 인구 밀집도가 높은 대도심을 기피하며, 특히 관광 침체와 비즈니스 세수 감소로 인한 세금부담 가중, 재택근무 증가 등이 이런 현상을 가속화한다는 것이다.

 PwC와 ULI가 3,000명의 부동산업자, 투자자, 금융기관 등을 인터뷰와 설문을 통해 내년도 ▶주거용 부동산 ▶상업용 부동산 ▶사무실 공간 등에 대해 예측했다.


 주거용 부동산…‘18시간 도시’ 부상

 팬데믹에 따라 캐나다인들은 토론토와 몬트리올과 같은 대도시에서 벗어나 교외 및 농촌 지역을 고려한다. 많은 사람들이 재택근무를 하고, 밀집된 도시를 벗어나 저렴한 주택을 찾으면서 생활, 일, 휴식공간을 더 많이 제공하는 지역에 대한 수요가 높아진다.

 원격 근무를 통해 교외에서 살 수 있게 됨에 따라 ‘18시간 도시’가 부상하는 것이다. 이는 매력적인 편의시설, 평균 이상의 인구 증가율, 생활비와 사업비용이 비교적 낮은 중형도시를 뜻한다.

 보고서는 ‘18시간 도시’를 인구 증가(특히 젊은층), 일자리 증가(기술분야), 편리한 대중교통, 활기차며 높은 인구밀도, 낮은 범죄, 지역 특성화, 24시간 편의시설을 갖춘 곳으로 정의했다.

 캐나다의 경우 ▶24시간 도시는 토론토, 몬트리올, 밴쿠버 ▶18시간 도시는 캘거리, 오타와 ▶미래 18시간 도시는 미시사가, 해밀턴, 키치너-워터루, 에드먼턴, 퀘벡시, 위니펙, 핼리팩스를 꼽았다.

 부동산 업계가 ‘18시간 도시’에 더 관심을 갖는 것은 당연하다면서, 미국의 경우 18시간 도시에 대한 지난 연구에서 경제 및 문화적 성장으로 인해 재산 가치가 크게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실제 주거부문에서 18시간 도시는 24시간 도시의 성장률을 크게 앞섰다.


 상업용 부동산…전자상거래 창고 필수

 온라인 주문이 활성화 되면서 창고 및 주문처리센터가 상업용 부동산의 ‘최고의 선택’으로 떠오른다고 예상했다. 팬데믹으로 인한 폐쇄 조치의 영향을 받는 소매업종은 지고, 코로나로 이미 증가하고 있는 전자상거래로의 이동이 가속화하여 물류창고 확보가 필수이기 때문이다.


 사무실 공간…교외에 업무공간 구축 가능

 사무실 공간에 대해서는 ‘복귀 프로세스’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인해 응답자들의 견해가 엇갈렸다. ▶직장인들의 사회적 관계에 대한 열망으로 사무실로 복귀할 것 ▶집에서 일하는 것 선호 ▶교외에 사무실을 만드는 새로운 경향 불러올 것 등 다양했다.

 특히 디지털 환경의 원격근무가 가능한 회사들은 사무실 공간에 대한 새 포트폴리오를 구상할 것으로 예상했다. 

– 24시간 도시: 토론토, 몬트리올, 밴쿠버

– 18시간 도시: 캘거리, 오타와

– 미래 18시간 도시: 미시사가, 해밀턴, 키치너-워터루, 에드먼턴, 퀘벡시, 위니펙, 핼리팩스

공청회, 한인들 반대 전달

 ‘무궁화한인요양원’ 소유권 이전과 관련한 주민 공청회(컨퍼런스 콜)가 지난 30일(월) 열려 한인사회의 반대 목소리가 강하게 전달됐다.

 이날 한인 2세 등을 중심으로 20명이 전화 발언에 나서, 온주정부가 영리업체 리카케어(Rykka Care Centres)에 허가하면 안되는 이유 등을 조목조목 피력했다.

 민혜기 입주자가족협의회장은 영리요양원 간병인으로 28년간 일한 경험과 리카케어가 운영하는 양로원들에서 코로나 집단감염 및 사망 등을 들어 두려움을 밝혔다.

 2세 샌드라 강씨는 현재 비영리 무궁화요양원에서 생활하는 할아버지를 코로나로 115명이나 사망한 영리업체에서 맡는다니 끔찍하다면서 리카케어에 허가를 강력히 반대했다.

 이진수 한인회장, 필립 조 한인장학재단 이사장, 조셉 웡(중국계요양원 이홍센터 대표) 등도 한인사회 목소리를 전하면서 당초 예정된 시간을 초과해 3시간 동안 진행됐다.

 한편, 무궁화요양원을 되찾기 위해 온주정부에 편지(시민의견) 보내기는 14일(월)까지 계속된다. 본보 웹사이트(budongsancanada.com) 기사의 편지 사례를 참고해 이메일(LTCHomes.Licensing@ontario.ca) 또는 우편으로 보내면 된다.

 이메일이나 우편의 제목에는 요양원 영문명과 프로젝트 번호(Rose of Sharon Korean Long Term Care – Project #21-010)를 적어야 한다.

 공청회 결과는 내년 초 공지되며, 정부에서 리카케어에 허가를 거절하면 재경매하거나 지난해 입찰에 참여했던 다른 곳에 다시 기회를 준다.

장애인공동체 한재범 회장

성인장애인공동체 한재범 회장(사진)이 2년 더 봉사한다.

공동체는 최근 정기이사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해 오는 12월 31일로 임기를 마치는 현 회장단의 연임을 통과시켰다. 이에 한 회장은 오는 2022년 12월말까지 회장직을 맡는다. 이날 유영곤 이사장도 연임됐다.

공동체는 “코로나 상황으로 인해 리더쉽의 교체와 업무 인수인계가 어려운 점 등을 감안하여 현 회장단의 연임을 이사들의 동의와 한 회장의 수락으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한편, 공동체는 코로나로 인해 어려운 겨울을 보낼 장애회원 및 장애인들을 위해 크리스마스 선물 바구니를 마련한다. 매년 연말 회원들에게 김장 김치와 쌀, 선물 등을 제공해 왔는데 올해는 사랑의 김장 품앗이 등이 진행되지 못했다.

선물바구니가 필요한 장애인들은 공동체로 연락하면 된다. 독지가들의 후원금이나 가공 식품, 스낵, 위생 및 월동 용품 등의 물품도 기다리고 있다. 문의: 416-457-6824 / torontokcpcac@gmail.com

토리 시장과 온라인 미팅

토론토한인회(회장 이진수)는 존 토리 토론토시장과 오는 7일(월) 오후 6시 온라인 타운홀 미팅을 한국어와 영어 동시통역으로 진행한다.

한인사회의 경제, 교육, 사회, 노인 및 장애인 분야 등 다양한 주제를 다룬다. 사회는 현재 캐나다에서 온타리오 관광업 위원회 소송부 이사인 박준석 검사, 통역은 추연경 법무부 공인통역사가 맡는다.

한인회는 “올해는 코로나로 인해 사회, 경제적 이슈가 많았다. 이번 미팅에 적극 참여해 시에 바라는 내용과 개선사항 등을 제기해달라”고 당부했다. 한인회는 토론토 시장과의 미팅을 정례화해 시와 원활한 대화창구를 요청할 예정이다.

 ▶참여방법: 줌(zoom.us/j/98377454273?pwd=eHYyemxQQks3aXBDWWc5cWpSVG9rdz09 , id: 983 7745 4273, Passcode: 385592)

▶문의: 416-383-0777 / admin@kccatoronto.ca

카티지 가격 급상승 전망

온타리오 카티지가 휴양 목적에서 점점 일을 위한 장소로 변하면서 가격이 뛰고 있다.

부동산회사 로열르페이지(Royal LePage)의 ‘겨울철 휴양지 보고서’에 따르면 내년에 온주 휴양주택 가격이 10% 상승할 전망이다. 올해 첫 9개월간 평균가격이 45만127 달러로 20%나 올랐는데 비수기인 겨울에도 구입 열기가 달아오르면서 추가 상승을 내다봤다. 

이에 대해 로열 르페이지 필 소퍼 CEO는 세 가지 이유를 들었다. 첫째,

베이비붐 세대가 점점 도시를 벗어나 은퇴하고, 밀레니얼 세대는 가정을 이루고 돈을 벌어 자녀들과 편하게 보낼 휴양주택을 찾고 있다.

마지막으로 조사 대상 휴양지역의 자사 중개인 절반 이상이 “재택근무를 할 계획으로 카티지를 구입하는 고객이 크게 늘었다”고 보고했다는 것.

소퍼는 “카티지 시장은 보통 11월부터 다음해 2월까지 거래가 뜸한데, 이번에는 봄까지 활기 있을 것이다. 일부 카티지는 겨울에 접근하기 어렵고, 유리한 점이 없어 보이는데 매물이 고갈된 정도로 뜨겁다”고 말했다.

그는 “대도시를 탈출하는 추세 때문에 카티지 가격은 크게 뛴 곳이 있다. 무스코카의 빅3 호수 인근 1백만 달러가 넘는 것도 28.8% 오르면서 전국서 가장 비싼 휴양 커뮤니티가 됐다”고 덧붙였다.

외곽 단독주택 선호 뚜렷

 광역토론토(GTA) 주택시장이 기록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에도 외곽지역의 단독주택 선호 현상이 뚜렷했다.

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에 따르면 지난 11월 GTA 주택가격은 95만5,615달러로 지난해 동기대비 13.3% 상승했다. 단독주택이 120만2,281달러로 15.2% 올랐으며, 특히 905 지역에서 19.2% 급등했다. 416지역은 8.7% 상승에 그쳤다.

반면, 콘도미니엄 가격은 60만5863달러로 작년보다 2% 하락(416: 3% 하락, 905 4.8% 상승)해 대조를 보였다.

 이 기간 거래는 8,766채로 작년대비 24.3% 급증했으며, 단독주택이 30.2%(416: 19.3%, 905: 33.6%), 반단독 33.9%(36%, 32.7%), 타운하우스 30.7%(24%, 33%), 콘도 7.1%(0.8%, 23.3%) 각각 늘었다.

TRREB는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교외의 땅을 밟고 생활할 수 있는 보다 넓은 집에 대한 수요가 매우 강했다. 단독, 반단독, 타운하우스는 두 자릿수의 높은 집값 상승률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지난 11월 GTA의 새 매물은 1만1,545채로 작년 동기보다 33.5%, 시장의 실제매물(Active Listing)은 1만3,798채로 15.4% 각각 늘었다.

부동산 정보 제거 시도

 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가 일부 온타리오 부동산회사들에게 웹사이트에서 오래된 매매 데이터를 제거토록 시도해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의 대응이 주목된다.

TRREB은 일부 회원들에게 2년이 넘은 판매 가격은 더 이상 공개할 수 없다고 지시했다가, 규칙과 정책에 따라 여전히 사용할 수 있다고 한발 물러섰다.

 부동산 세부정보 공개는 한동안 업계의 뜨거운 사안이었다. 2년 전만 해도 주택 매매 세부 정보를 알고자 하는 고객은 중개인에게 연락해야 얻을 수 있었다.

그러나 공정위가 TRREB에 모든 정보를 공개토록 요구했고, 이에 대법원까지 가는 공방에서 TRREB이 패소했다. 이에 따라 온라인 중개업체는 웹사이트에 주택의 역대 거래내역을 게시할 수 있게 됐다.

 이와 관련 한 관계자는 “우리는 고객에게 포괄적인 정보를 제공하기 원하지만 궁극적으로 TRREB 회원이며, TRREB에서 요구하면 해당 정보를 제거해야만 한다”고 토로했다.

 공정위가 TRREB의 과거 데이터 제거 시도를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으나 이에 대한 확대 대응 여부는 미지수다.

재택근무 400달러 공제

연방정부는 코로나19 경제 대책으로 향후 3년간 1,000억 달러를 투입한다. 

내년 봄 예산안에 앞서 크리스티아 프릴랜드 재무장관의 경기부양책에 따르면 코로나 사태 이후 개인과 사업체에 대한 각종 지원프로그램을 계속 제공한다.

임금보조지원금 비율은 오는 20일부터 75%(현재 65%)로 인상하며, 재택근무자는 최고 400달러 세액공제를 비용처리나 고용주 승인 없이 가능하다.

내년부터 육아수당을 일시적으로 늘려 연소득 12만 달러 이하 가정의 6세 미만 아동 1명 당 최대 1,200달러를 추가 지급한다. 학생들의 학자금대출 중 연방정부 대출분에 대한 이자도 면제한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2020-2021 회계연도 재정적자 규모는 지난 7월 전망치 3,432억 달러에서 3,816억 달러로 늘어난다. 코로나 사태가 악화돼 경제봉쇄가 이어질 경우 4,000억 달러에 육박할 수 있다.

한편, 온타리오 주정부는 12세 미만 아동당 200달러, 장애가 있는 21세 미만 자녀당 250달러를 학교 등록여부에 상관없이 제공하며, 웹사이트(ontario.ca/page/get-support-learners)에서 마감일(내년 1월15일) 전에 신청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