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택근무 400달러 공제

연방정부는 코로나19 경제 대책으로 향후 3년간 1,000억 달러를 투입한다. 

내년 봄 예산안에 앞서 크리스티아 프릴랜드 재무장관의 경기부양책에 따르면 코로나 사태 이후 개인과 사업체에 대한 각종 지원프로그램을 계속 제공한다.

임금보조지원금 비율은 오는 20일부터 75%(현재 65%)로 인상하며, 재택근무자는 최고 400달러 세액공제를 비용처리나 고용주 승인 없이 가능하다.

내년부터 육아수당을 일시적으로 늘려 연소득 12만 달러 이하 가정의 6세 미만 아동 1명 당 최대 1,200달러를 추가 지급한다. 학생들의 학자금대출 중 연방정부 대출분에 대한 이자도 면제한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2020-2021 회계연도 재정적자 규모는 지난 7월 전망치 3,432억 달러에서 3,816억 달러로 늘어난다. 코로나 사태가 악화돼 경제봉쇄가 이어질 경우 4,000억 달러에 육박할 수 있다.

한편, 온타리오 주정부는 12세 미만 아동당 200달러, 장애가 있는 21세 미만 자녀당 250달러를 학교 등록여부에 상관없이 제공하며, 웹사이트(ontario.ca/page/get-support-learners)에서 마감일(내년 1월15일) 전에 신청하면 된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