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티지 가격 급상승 전망

온타리오 카티지가 휴양 목적에서 점점 일을 위한 장소로 변하면서 가격이 뛰고 있다.

부동산회사 로열르페이지(Royal LePage)의 ‘겨울철 휴양지 보고서’에 따르면 내년에 온주 휴양주택 가격이 10% 상승할 전망이다. 올해 첫 9개월간 평균가격이 45만127 달러로 20%나 올랐는데 비수기인 겨울에도 구입 열기가 달아오르면서 추가 상승을 내다봤다. 

이에 대해 로열 르페이지 필 소퍼 CEO는 세 가지 이유를 들었다. 첫째,

베이비붐 세대가 점점 도시를 벗어나 은퇴하고, 밀레니얼 세대는 가정을 이루고 돈을 벌어 자녀들과 편하게 보낼 휴양주택을 찾고 있다.

마지막으로 조사 대상 휴양지역의 자사 중개인 절반 이상이 “재택근무를 할 계획으로 카티지를 구입하는 고객이 크게 늘었다”고 보고했다는 것.

소퍼는 “카티지 시장은 보통 11월부터 다음해 2월까지 거래가 뜸한데, 이번에는 봄까지 활기 있을 것이다. 일부 카티지는 겨울에 접근하기 어렵고, 유리한 점이 없어 보이는데 매물이 고갈된 정도로 뜨겁다”고 말했다.

그는 “대도시를 탈출하는 추세 때문에 카티지 가격은 크게 뛴 곳이 있다. 무스코카의 빅3 호수 인근 1백만 달러가 넘는 것도 28.8% 오르면서 전국서 가장 비싼 휴양 커뮤니티가 됐다”고 덧붙였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