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백신 사용 승인

  캐나다 연방 보건부가 9일(수)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 19 백신 사용을 승인했다. 보건부는 이날 성명을 내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 백신에 대해 “안전하고 효과적이며 품질이 좋다”며 이같이 밝혔다.

 3상 임상시험에서 95%의 예방률을 입증한 화이자 백신은 지난 2일 영국의 긴급사용 승인에 이어 바레인 정부도 4일 승인했다.

 세계에서 세 번째 승인국이 된 캐나다는 지난 10월9일 화이자의 사용승인 신청을 받고 철저하고 독립적인 검토 과정을 거쳤다고 설명했다.

 보건부는 “캐나다인들은 검토 절차가 엄격했고 강력한 모니터링 체계를 가동 중이라는 사실에 대해 안심해도 된다”며 “출시 후에도 백신 안전성을 긴밀히 모니터링하고 만약 안전 우려가 발견되면 즉각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캐나다 정부는 화이자와 총 2천만회 투여분의 백신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구매량을 총 5,600만회분으로 늘릴 수 있는 옵션이 있으며, 올해 안에 우선 24만9천회분을 공급받기로 했다. 첫 백신 공급분은 장기요양시설 거주자와 직원 등 취약계층에 먼저 투여할 전망이다.

 보건부는 미 제약사 모더나 등 다른 3개사 백신에 대해서도 승인 검토 작업을 하고 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