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운타운 콘도가격 급락

코로나로 외곽 선호해 매물 급증…평균가격(중앙값) 약 6만 달러 떨어져

 코로나 사태가 토론토 주택시장의 선호도를 외곽의 좀더 넓고 저렴한 곳으로 바꿔놓으면서, 지난달 콘도가 밀집한 다운타운에서 실제 매물(Active Listing)이 급증하고 평균가격(중앙값)은 하락하는 현상이 나타났다.

 최근 부동산업체 Zoocasa가 광역토론토 35개 지역의 콘도 아파트 현황 조사한 바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다운타운(C01)의 거래 중앙값은 61만1,250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약 6만 달러(9%) 떨어졌다.

 특히 이 지역의 콘도 매물이 급격히 증가한 것을 주목할 만하다. 엔터테인먼트 디스트릭트, 시티플레이스 및 리버티 빌리지를 포함한 다운타운의 이 기간 콘도 실제 매물은 989채로 전년(310채)보다 3.2배 급증했다. 즉, 679채(219%)가 늘어난 것이다.

 Zoocasa는 “C01 지역은 2019년에 가장 경쟁이 심했던 곳이다. 그런데 작년말에 실제 매물이 3배나 늘어난 것은 코로나가 단기적으로 이 시장에 미친 영향을 잘 보여주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시내 리젠트 파크, 세인트 제임스 타운, 코크 타운 등의 C08 지역의 콘도 평균가격은 전년대비 10% 하락한 59만7,500달러를 보였다. 매물은 전년보다 3.4배 많은 447채를 기록했다.

 이 기간 한인밀집지역인 노스욕의 경우, 윌로우데일과 뉴튼브룩 이스트를 포함하는 C14 지역 콘도 가격이 59만4,400달러로 4% 내려갔다. 매물은 전년(66채)보다 2.3배 늘어난 149채였다.

 베이뷰 빌리지, 힐크레스트 빌리지의 C15 지역은 53만1,000달러로 4% 올랐으며, 매물은 전년(63채)보다 2.6배 많은 161채를 보였다.

 전반적으로 토론토시의 콘도 아파트 평균가격은 56만5,000달러로 2019년 말보다 3% 하락, 매물은 3,120채로 전년(1,148채)에 비해 2.7배 많았다.  

 광역토론토(GTA)의 평균값은 54만5,000달러로 1% 하락, 매물은 4,294채로 2.9배 증가했다.

 Zoocasa는 “주택시장에 발판을 마련하고, 장기적으로 투자하려는 경우 다운타운의 콘도를 고려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경쟁률은 약하고, 가격과 이자율이 낮아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특히 첫 집 장만자에게 유리한 조건이다”고 주장했다.

 이를 입증하듯 올해 1월1~14일 MLS를 통한 광역토론토 콘도 거래가 1,177채로 작년 같은 기간(620채)보다 90% 증가했다. 평균가격은 61만1,484달러로 1% 올랐으며, 신규 매물은 1,774채로 66% 증가했다.

 이와 관련 한 중개인은 “콘도 매물이 시장에 쏟아져 나왔지만, 이를 투자의 기회로 여긴 사람들이 받아내면서 거래가 크게 늘었다”고 주장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