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사범 제자 성폭행

 토론토의 한인 태권도사범 임신욱(47)씨가 10대 여제자 2명에 대한 성폭행 등으로 징역 6.5년의 실형을 받았다.

 지난 2018년 5월 체포된 임씨는 블루어의 태권도장에서 코치로 일하던 2015∼17년 여제자들을 상대로 여러 장소에서 범행을 저질렀다.

법원에 따르면 수련생이었던 피해자 A씨는 13세 때 임씨를 만나 지도를 받았고, 15세부터 성착취를 당하기 시작했다.

이날 피해자는 법원에서 17세 때 올림픽 훈련 캠프를 위해 한국에 있는 동안 임씨로부터 강간을 당했고, 당시는 의사소통이 어려워 도움을 구할 수 없었다고 진술했다.

법원은 임씨가 자신의 지위를 남용해 범행을 저질렀으며, 어린 제자에게 성행위를 자연스러운 것으로 세뇌했다고 판결했다.

또한 임씨는 당초 피해자 B씨와 관련된 5가지 혐의 중 2가지에 대해 유죄를 인정했다.

 임씨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대회를 시작으로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까지 4회 연속 올림픽에서 캐나다 태권도대표팀 코치로 활동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