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잉거솔 차생산 중단


최대 자동차회사 제너럴모터스(GM)가 반도체 부족 탓에 캐나다 온타리오주 잉거솔의 차량 생산을 완전히 중단한다. 한국의 부평 조립공장은 감산에 들어간다.

GM은 오는 8일(월)부터 잉거솔은 물론 미국 캔자스주 페어팩스, 멕시코 산루이스 포토시에서 차량 생산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부평 2공장은 생산량을 절반으로 줄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GM은 이번 조치로 줄어드는 생산량이 구체적으로 몇 대인지 밝히지 않았으나, 자동차 생산 예측업체인 오토포캐스트 솔루션은 다음주 GM의 총 감산량이 1만대에 육박할 것으로 내다봤다.

감산의 영향을 받는 차종은 쉐보레 말리부, 캐딜락 XT4, 쉐보레 이쿼녹스와 트랙스, GMC 터레인, 뷰익 앙코르 등이다.

데이비드 바나스 GM 대변인은 “반도체 부족이 2021년 GM의 생산에 영향을 줄 것”이라면서 “글로벌 자동차 업계의 반도체 공급은 매우 유동적”이라고 말했다.

반도체 공급 부족의 영향을 받은 회사는 GM뿐만이 아니다. 폴크스바겐, 포드, 스바루, 도요타, 닛산, 스텔란티스 등 글로벌 주요 자동차회사들이 이미 감산을 결정한 바 있다.

마즈다도 이날 반도체 부족으로 2월과 3월 글로벌 생산량을 총 3만4천대 감축한다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