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A 신규주택 판매 급증

 광역토론토(GTA)의 신규주택 판매가 한겨울에도 열기를 보였다.

 건축토지개발협회(BILD)에 따르면 지난 1월 신규주택(단독, 반단독, 타운하우스) 거래는 1,506채로 작년 동기대비 51% 급증했다. 이는 10년 평균치를 무려 66% 앞지르며, 2006년 이후 동월기준 15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보통 연초에는 거래가 뜸하나 올해는 코로나 사태로 넓은 생활공간을 찾은 사람들이 많아 단독주택이 활기를 주도했다. 이 기간 660채의 단독주택이 판매됐으며, 거의 절반인 302채가 욕지역에서 이뤄졌다. 단독주택 벤치마크 가격은 179만 달러였다.

 이 기간 신규주택의 벤치마크 가격은 136만 달러로 작년대비 24.2% 올랐다. 콘도미니엄 가격은 작년에 비해 10.4% 상승한 102만 달러를 보였다. 이의 평방피트당 가격은 506달러로 작년 1월(419달러)에 비해 8.5% 뛰었다.

 콘도 판매는 같은 기간 665채에 그쳤다. 아파트를 포함한 이 카테고리의 거래는 작년 1월에 비해 39%, 10년 평균보다 28% 각각 감소했다. 이는 2017년 1월의 콘도 1,606채 판매에 비하면 절반도 안되는 수준이다.

  이 기간 신규주택과 콘도를 합친 판매량은 작년 동기보다 4% 늘었다.

 한편, 코로나 팬데믹과 향후 불확실성으로 인해 올해 초 새로운 프로젝트는 극히 부진했다. BILD에 따르면 지난 1월 GTA에서 건축 중이거나 분양 또는 완공을 포함한 판매 가능한 새 주택 재고가 1만2,774채로 전달(1만3,171채)보다 줄었다.

토론토동포 삼일절 기념

“위안부 망언 램지어, 즉각 사죄하고 논문 삭제하라”  촉구


▲삼일절 기념식 참여자들이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토론토한인회가 주최한 제102주년 삼일절 기념식이 지난 1일(월) 온라인 화상으로 엄수됐다.

 행사는 한인 단체장 등 약 40명이 참여한 가운데 국민의례, 대통령 기념사(정태인 토론토총영사 대독), 한인회장 기념사 등으로 진행됐다.

 이진수 한인회장은 은퇴를 앞두고 참석자들에게 인사한 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계약에 의한 자발적 매춘부’라고 주장한 미국 하버드대 존 마크 램지어 교수의 논문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이 회장은 “이는 명백한 범죄이며, 인권침해다. 당장 진정한 사과와 논문 삭제를 요구한다”면서 “캐나다 한인들이 민족의 뿌리를 지키지 위해 한마음으로 하나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인원로 강신봉씨가 ‘독립선언문’을 낭독했고, 김세영 한카노인회장의 선창으로 ‘대한독립만세’ 삼창을 외쳤다. 삼일절 관련 영상들도 상영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