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시장의 왕은 ‘King’

 광역토론토(GTA)에서 지난달 거래된 주택의 평균가격이 가장 비쌌던 동네는 북쪽 욕지역의 킹(King Township) 이었다. 그 이름대로 왕으로 등극한 것.

 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에 따르면 지난 2월 King에서 거래된 모든 주택의 평균가격은 무려 211만214달러였다. 이곳의 단독주택만 보면 220만7,538 달러로 작년 동기대비 59%나 급등했다.

 이기간 King에서는 76개의 신규 매물과 106개의 실제매물(Active Listing)이 있었으며, SNLR(Sales to New listing ratio)은 57.9%, 매물이 팔리기까지 걸린 기간은 3.6개월 이었다.

 현재 TRREB이 추적하는 18개 도시와 타운십의 평균가격은 1백만 달러를 넘어섰다. 모든 유형의 주택 및 콘도를 포함해 작년 대비 14.9 % 상승한 105만 달러를 기록했다.

주택을 구입할 때 지역별로 집값에 큰 차이가 있음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 평균 단독주택 가격이 100만 달러 이하인 곳은 8개 이었고, 듀람지역의 브록(Brock Township)이 가장 낮은 65만9,021달러를 보였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