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자 팬데믹 후 최대


 코로나에 따른 캐나다 정부의 입국 제한 조치에도 불구하고 올해 초 영주권(PR) 취득자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캐나다 이민부(IRCC)에 따르면, 지난 1월 신규 이민자 수는 2만4,665명으로 작년 12월에 비해 약 1만4,000명이나 늘어났다. 이는 코로나 팬데믹 이전인 2020년 2월과 맞먹는 수준이다.

 이와 관련, 이민부는 “지난 1월은 팬데믹 이래 가장 많은 신규 이민자를 받아들인 달”이라며 “올해 40만 명의 이민자 수용 목표에 한 발짝 다가서는 신호”라고 밝혔다.

 캐나다는 코로나 이전에 매달 2만5,000명에서 3만5,000명의 신규 이민자들을 받았으나, 지난해 4월에는 4,000명 수준으로 급감했었다.

 그러나 정부에서 감소한 이민을 회복하기 위해 향후 3년간 이민자 수용 목표를 대폭 확대하면서, 다시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이 기간 새 이민자를 카테고리 별로 구분하면 경제이민이 1만4,580명으로 가장 많았고, 난민 등 인도적 이민 4,870명, 가족초청 이민이 4,510명 순이었다.

 이민부는 “경제이민의 큰 폭 증가가 이민 수용 목표치에 기여하게 될 것이다. 특히 취업비자로 국내에서 일하면서 영주권을 신청한 경우 적극 받아들이고 있다”고 밝혔다.

광고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